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민주당 강원도의회 첫 과반 의석, 최문순 도정 견제 약화 우려 제기


【춘천=뉴시스】김경목 기자 = 6·13지방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이 강원도의회의 과반 의석을 차지해 다수당이 됨에 따라 같은 당 당적의 최문순 민선 7기 도정에 대한 견제와 감시가 약화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21일 강원도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번 선거에서 민주당은 35명의 당선자가 원내 진입에 성공했다. 자유한국당은 11명이 당선됐다.

1991년 지방의회선거가 부활하고 치러진 7번의 선거에서 민주당이 도의회 다수당이 된 적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래서 민주당 당선자의 초선의원 수가 28명으로 적지 않다는 점도 도정 견제와 감시 기능의 전문성 결여를 낳을 수 있다는 지적이다.

이원영 춘천YMCA 시민사업국장은 "민주당이 다수당이 돼 행정 견제와 감시가 약화될 수 있다는 우려가 있다"며 "시민단체와 언론에서 최문순 도정에 대해서 깊은 관심을 갖고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김기석 강원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도 KBS춘천 시사토크쇼 '강냉이'에 출연해 민주당 초선의원들이 많다는 점에서 우려를 나타냈다.

photo31@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