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무역 분쟁에 BMW 등이 나섰다…WSJ "獨, 美에 수입 자동차 관세 폐지 제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연합뉴스]

미국과 유럽연합(EU)이 관세 부과로 무역 갈등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독일 자동차업계가 해결사를 자처하고 나섰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0일(현지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리처드 그레넬 주독일 미국대사가 이날 워싱턴DC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 인사를 만나 EU와 미국 간 자동차 관세를 전면 폐지하는 것을 제안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이 제안은 EU는 미국산을 포함해 수입 자동차에 대해 기존에 부과해오던 10%의 관세를 없애고, 미국 역시 수입산 자동차에 대한 기존 2.5%의 관세를 철폐하자는 내용을 담고 있다. 다임러·BMW·폴크스바겐 등 독일 주요 자동차 그룹 경영진들의 비공개 협의를 통해 도출된 방안이다. 
 
독일 자동차업계는 이 제안의 전제조건으로 트럼프 행정부가 추진하는 수입산 자동차에 대한 25% 관세부과 계획의 백지화를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미국의 수입 자동차 관세는 세단 등 일반 차량 2.5%, 픽업트럭 25% 수준이다.
 
그레넬 대사는 "독일 자동차업계에 타격을 주는 것은 미국에도 이익이 아니다"며 "독일 자동차업계는 (미국 내 공장에서) 수만 명의 근로자를 고용하고 있고, 미국 일자리에 집중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독일 자동차 관련 업체들은 미국에서만 11만6500명을 고용하고 있다.   
 
정부가 아닌 업계가 대사관을 통해 미국 대통령에 거래를 제안한 것은 이례적이다. 독일 정부는 자국 자동차업계의 이 같은 제안을 지지하지만 신중한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자국 업계의 제안과 비슷한 내용으로 수주 전에 트럼프 행정부와 협상을 벌였으나 미국 측과 정부 차원의 협상은 없었기 때문이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23일 "'무역확장법 232조'에 따라 윌버 로스 상무부 장관에게 수입 자동차 및 자동차 부품이 미국의 국가 안보에 끼치는 영향을 판단하기 위한 조사를 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고, 이에 따라 미 상무부는 추가 관세 부과 여부를 위한 관련 절차를 진행 중이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