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영표 “밀실 영향력 의혹” … 포스코 회장 인선 무슨 일이

홍영표. [연합뉴스]

홍영표. [연합뉴스]

포스코 차기 회장 선출 작업이 본격화되는 가운데 정치권에선 ‘포스코 마피아(포피아) 암투설’ ‘여권 실세 개입설’ 등이 불거지면서 난기류가 일고 있다.
 

오늘 최종 면접자 5명 확정 앞두고
여당 회의서 “절차 불투명” 문제 제기
재계선 여권 핵심 후보 낙점설 돌아
시민단체 “개입설 수사를” 검찰 고발

19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원내부대표인 권칠승 의원은 “포스코 차기 회장 선출 절차를 맡은 ‘최고경영자(CEO) 승계 카운슬’이 추천 방식을 바꾸고 비공개로 진행하는 등 투명하지 못한 문제가 있다”며 “선출 과정에서 정치권과 정부에 의한 개입도 없어야 하지만 내부 짬짜미도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권 의원은 “권오준 전 포스코 회장이 여전히 영향력을 미친다는 소문이 있는데 밀실 논의를 중단하고 투명하게 공개해 절차를 다시 밟아야 한다”고 말했다.
 
권 의원의 발언이 끝나자 홍영표 원내대표도 “문재인 정부 들어와서 포스코를 비롯한 기업들에 직접적으로 개입하지 않겠다는 원칙을 지키고 있다”며 “이번 포스코의 회장 선임 절차를 보면 소위 카운슬이라는 몇몇 사람이 밀실에서 영향력을 미친다는 의혹이 많다”고 지적했다.
 
권 의원은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이번에는 정부의 개입이 분명히 없는데 이를 이용한 포피아의 내부 암투가 있다는 제보가 많다”고 말했다.
 
포스코 회장 선임 과정의 논란은 지난 4월 최고경영자 승계카운슬을 구성할 때부터 시작했다. 포스코는 사외이사 7명으로 구성된 CEO추천위원회가 있는데도 이 중 5명(김주현·이명우·박병원·김신배·정문기)만 따로 모아 별도의 승계카운슬을 구성한 것이다. 포스코 안팎에선 승계카운슬에 모인 사외이사 전원이 포스코 전·현직 임원과 가까운 이른바 ‘친 포피아’ 성향이라는 얘기가 나돌았다.
 
이와 관련, 정치권에선 여권 실세 그룹이 포스코 차기 회장 선출에 개입하고 있다는 소문이 돌고 있다. 여권에 영향력이 큰 것으로 알려진 경제관료 출신 B씨와 여권 핵심 인사 L 의원이 특정 후보를 점찍어 밀고 있다는 의혹이다. 포스코 내부 사정에 밝은 한 관계자는 “청와대가 직접 포스코 인사에 개입하지 않는 틈을 타 포피아가 여권 실세와 손잡고 자기 사람들을 심어 포스코를 계속 사유화하려 한다는 말이 나온다”고 전했다. 한 재계 인사는 “여권의 특정 그룹이 청와대 핵심 관계자나 정부 최고위급과 학연으로 얽힌 포스코 내부 출신을 차기 회장으로 민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전했다.
 
국회와 법조계에서도 관련한 논의가 봇물 터지듯 나왔다. 추혜선 정의당 의원은 20일 ‘포스코 CEO 승계카운슬 해체와 공정하고 투명한 회장 선임 절차를 촉구하는 긴급 기자회견’을 하기로 했다. 추 의원은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B씨가 포스코·KT 등 회장 선임 과정에 개입해 왔다는 말은 전부터 들었다”고 말했다. 민주당 권 의원과 박광온 의원도 2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포스코 미래 50년을 위한 3차 긴급 좌담회’를 개최해 포스코의 CEO 리스크 해소를 위한 논의를 하기로 했다. 18일 서울중앙지검에는 포스코 CEO 선출 절차에서의 내·외부 개입설을 수사해 달라는 시민단체의 고발장이 접수됐다. 포스코바로세우기시민연대에 참여하고 있는 정민우 전 포스코 대외협력팀장은 “여권 실세와 포스코 전·현직 출신 인사들이 포스코를 사유화하려는 움직임이 서서히 감지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포스코는 20일 열리는 제8차 CEO 승계카운슬 회의에서 5명 안팎의 최종 면접 대상자를 확정할 계획이다. CEO 승계카운슬이 최종 후보군을 확정해 CEO추천위원회에 전달하면 두 차례 심층면접을 거쳐 차기 회장 후보로 한 명이 추천받는다. 이사회가 추천된 후보를 받아들이는 의결을 하면 7월 말께 열릴 주주총회에서 차기 포스코 회장이 결정된다.  
 
김도년·송승환 기자 song.seunghw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