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딱한이슈]"골키퍼 조현우, 스타가 된 걸 본인도 알고 있다"

18일 스웨덴과의 월드컵 조별리그 1차전에서 인상 깊은 활약을 보여준 골키퍼 조현우 [연합뉴스]

18일 스웨덴과의 월드컵 조별리그 1차전에서 인상 깊은 활약을 보여준 골키퍼 조현우 [연합뉴스]

최근 화제가 된 이슈를 딱 하나만 골라서 집중적으로 얘기 나눠보는 시간 ‘딱한 이슈’입니다.
 
오늘은 월드컵 이야기를 안 할 수가 없습니다. 실제 화제가 된 이슈가 월드컵이기도 하고요. 어제(18일) 한국 대표팀이 스웨덴과의 조별 리그 1차전에서 1-0으로 졌습니다. 그런데 그 1점이 패널티킥으로 내준 점수라서 국민들이 많이 안타까워 했습니다.
 
그 중에서도 또 화제를 모은 게 스웨덴의 ‘침대 축구’ 논란입니다. 스웨덴이 1-0으로 앞서면서 선수들끼리 충돌이 있을 때마다 넘어져서 한참 있다가 일어난다는 논란입니다.
 
모두 한국의 1패를 아쉬워하면서 나온 말일텐데요. 실제 선수들의 마음은 더할 나위 없이 아플 것 같습니다. 어제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에서 한국-스웨덴전 현장을 취재한 JTBC 강신후 기자 전화 연결해서 자세한 얘기 물어보겠습니다.
 
2018월드컵 러시아 현지 취재 중인 강신후 기자와의 주요 문답
한국 유효슈팅 수가 ‘0’이어서 할 말이 없긴 한데, 그래도 후반전에 넘어진 선수들이 오래 누워 있으면 조바심이 났겠습니다. 실제 ‘침대 축구’라고 비판할 수준이라고 보십니까.
"넘어져서 늦게 일어나는 스웨덴 선수들 보면서 나도 답답했습니다. 스웨덴의 한 미드필더는 누워 있다가, 들것이 오니까 그때 일어서서 천천히 걸어나가는 모습 보면서 한국 사람으로서 안타까웠죠. 그런데 그게 반칙 수준은 아니니까, 어떻게 보면 노련한 스웨덴의 대응이라고도 볼 수 있겠죠." 
 
선수들은 이번 토요일(23일) 자정에 있을 멕시코전에 자신감을 갖고 있습니까.
"전패 위기입니다. 꼭 이겨야 할 경기를 이기지 못했고, 독일은 멕시코한테 져서 첩첩산중인 상황이에요. 다만 선수단이 끝까지 해보겠다는 의지는 있는 것 같습니다."
 
슈팅이 많이 나오는 역동적인 경기가 아니었다는 아쉬움이 팬들 사이에서 많이 나옵니다. 왜 그런 겁니까.
"우리가 2002년의 영광이 있어서 눈높이가 높아진 게 사실입니다. 그때처럼 합숙 기간이 길지 않았습니다. 대회 직전 부상을 당한 선수도 생기는 그런 악재도 작용했다는 점을 감안해줘야 한다고 봅니다."
 
같은 조 독일도 1패를 당해서 국내 팬들이 많이 놀랐는데요. 이게 한국팀 분위기에도 영향을 줬나요.
"그런 걸 신경 쓰는 분위기는 아니었습니다. 오히려 '멕시코가 독일 이겼으니 우리도 할 수 있다'는 얘기도 선수들 사이에서 나왔습니다." 
 
골키퍼 조현우 선수가 스타로 떠올랐습니다. 본인은 얼마나 지금 상황을 의식하고 있나요.
"본인도 자기가 스타가 됐다는 걸 알고 있습니다. BBC와 FIFA 홈페이지에도 조현우 칭찬이 나오고, 이곳 현지 신문에서도 조현우를 칭찬하고 있으니 당연히 본인도 알고 있습니다. 스웨덴 감독도 '아주 인상적이었다'고 조현우를 칭찬했고요. 이번 경기에서 대표팀이 건진 게 조현우라는 평가가 있습니다."
최선욱 기자, 크리에이터 신동물 isotop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