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건추적]가족보자 ‘혼비백산’ 아빠 친구 영상 공개…강진 여고생 실종 나흘째

 19일 오전 전남 강진군 도암면에서 경찰이 "아르바이트 하겠다"고 나선 뒤 실종된 여고생에 대한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진 전남지방경찰청]

19일 오전 전남 강진군 도암면에서 경찰이 "아르바이트 하겠다"고 나선 뒤 실종된 여고생에 대한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진 전남지방경찰청]

“아르바이트를 구하러 간다”며 집을 나선 여고생이 나흘째 실종된 가운데 숨진 ‘아빠 친구’가 황급히 달아나는 영상이 공개됐다. ‘아빠 친구’는 실종된 여고생의 아버지 친구이자 평소 잘 알고 지내던 50대 남성이다.
 

강진 A양 ‘아빠 친구’ 도주영상 공개
A양 가족 찾아가자 뒷문으로 달아나

경찰, “A양·B씨 동선 유사”…수사중
A양, “알바간다” 나간뒤 나흘째 실종

전남 강진에서 발생한 여고생 실종사건을 조사 중인 전남지방경찰청은 19일 A양(16·고1)이 실종 당일 만나러 간 것으로 알려진 B씨(51)의 모습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해당 영상에는 지난 16일 A양의 아빠 친구인 B씨가 A양의 가족이 찾아오자 집에서 달아나는 모습 찍혀 있다.
 
B씨는 실종 당일 오후 11시8분쯤 강진군 자신의 집 뒷문을 열고 황급히 몸을 피했다. A양은 이날 오후 2시쯤 집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러 간다”며 나간 뒤 가족과 연락이 두절됐다.A양 가족은 A양이 친구들에게 남긴 문자메시지 내용을 전해 듣고 B씨의 집을 찾아간 것으로 알려졌다. A양은 당시 ‘아버지 친구가 아르바이트를 소개해준다고 해 만났다. 해남 방면으로 이동한다’는 메시지를 남겼다.
전남 강진에서 여고생이 나흘째 행방불명돼 경찰이 수색 중이다. 사진은 실종 당일인 지난 16일 A양 가족이 집에 찾아가자 B씨가 뒷문으로 달아나는 모습이 포착된 CCTV 화면. [연합뉴스]

전남 강진에서 여고생이 나흘째 행방불명돼 경찰이 수색 중이다. 사진은 실종 당일인 지난 16일 A양 가족이 집에 찾아가자 B씨가 뒷문으로 달아나는 모습이 포착된 CCTV 화면. [연합뉴스]

 
B씨는 이날 A양 가족이 자신의 집을 찾아와 초인종을 누르자 인기척을 내지 않고 곧바로 뒷문으로 달아났다. B씨는 이튿날인 17일 오전 6시17분쯤 집 근처 철도 공사 현장에서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가족들의 진술과 B씨가 타고 다닌 차량의 동선이 A양의 휴대전화 신호가 잡힌 동선과 겹치는 점 등을 토대로 수색을 벌여왔다. 경찰 조사 결과 A양의 휴대전화는 실종 당일 오후 4시30분쯤 집과 20여㎞ 떨어진 도암면 야산에서 마지막으로 신호가 잡힌 뒤 꺼졌다. 또 실종 당일 A양이 집을 나선 시간대에 A양 집 인근에서 B씨의 차량이 폐쇄회로TV(CCTV)에 찍힌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실종 당일 B씨가 자신의 차량을 세차한 점이나 차량 블랙박스가 꺼져 있던 점 등에 대해서도 조사를 해왔다. 조사 결과 B씨는 실종 당일 오후 5시50분쯤 자신의 집에서 차량을 세차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이 19일 오후 강진군 도암면 한 마을에서 지난 16일 실종된 여고생을 찾고 있다. 도암면은 실종 여고생의 휴대전화 신호가 마지막으로 잡혔던 곳이다. [뉴스1]

경찰이 19일 오후 강진군 도암면 한 마을에서 지난 16일 실종된 여고생을 찾고 있다. 도암면은 실종 여고생의 휴대전화 신호가 마지막으로 잡혔던 곳이다. [뉴스1]

경찰은 B씨 휴대전화 분석과 차량 내 머리카락 등에 대한 정밀 감식을 통해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또 헬기·드론 등과 함께 경찰관과 주민 등 570여명을 동원해 A양을 찾고 있다.
 
강진=최경호 기자 ckha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