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제주 해수욕장 '인산인해' 비결은 중금속 없는 백사장"


【제주=뉴시스】강정만 기자 = 제주특별자치도 보건환경연구원(원장 오상실)은 올해 해수욕장 개장을 앞두고 도내 11개 지정해수욕장과 5개 비지정 해수욕장의 백사장 중금속 검사를 실시한 결과 모두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19일 밝혔다.

도 보건환경연구원이 유해 중금속인 카드뮴, 납, 비소, 수은, 6가크롬 등 5개 항목을 조사한 결과, 카드뮴의 평균값은 0.3mg/kg(기준 4mg/kg)으로 나타나 기준치 이하였다.

비소는 8.2mg/kg(기준 25mg/kg), 납은 3.8mg/kg(기준 200mg/kg)로 환경기준 이내로 조사됐다. 수은과 6가크롬은 전혀 검출되지 않았다.

도 보건환경연구원은 “도내 해수욕장 백사장 모래가 도민과 관광객이 안심하고 즐길 수 있는 깨끗한 모래로 입증됐다”며 “앞으로도 백사장의 환경안전관리 기준을 위해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kjm@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