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당 초선들 '중앙당 해체'에 "상당히 유감"…의총 소집 요구



【서울=뉴시스】 유자비 홍지은 기자 = 자유한국당 초선의원들이 19일 6·13 지방선거에서 사상 최악의 참패를 당한 것에 대한 대책 마련을 두고 논의를 벌였다.



이 자리에선 김성태 당대표권한대행의 전날 '중앙당 해체' 선언에 대한 성토가 나온 한편, 총선 불출마 선언으로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는 의견도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당 초선의원들은 이날 오전 9시께부터 3시간여 동안 서울 여의도 국회에 모여 당의 수습 방안에 대한 논의를 이어갔다. 초선의원들은 지난 15일에도 비상 의원총회 이후 당 수습방안을 논의한 바 있다.



이 자리에는 김성원 의원을 비롯해 곽대훈·곽상도·김규환·김석기·김성태·김순례·김승희·김정재·김현아·민경욱·박완수·성일종·송석준·신보라·송희경·문진국·박성중·이양수·윤상직·윤종필·이만희·임이자·엄용수·정유섭·전희경·정종섭·조훈현·최교일·추경호·최연혜 의원 등 초선 41명 중 32명이 참석했다.



김성원 의원은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김 당대표권한대행의 전날 중앙당 해체 선언에 대해 "중앙당 슬림화와 정책 정당, 경제 정당 방향에는 공감했다"면서도 "대부분이 절차적 민주주의를 지키지 않은 상태에 대해 상당히 유감을 표명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의원들이) 다시는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의견을 줬다"며 "의원총회를 빨리 소집해 총의를 같이 나눌 장이 마련됐으면 좋겠다는 의견도 나왔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또 "혁신 비대위원회에 초·재선 의원을 다수 참석시켜 당 혁신에 함께 할 수 있도록 지도부에 요청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논의에선 2020년 총선 불출마 선언을 하자는 의견도 개진됐다고 알려졌다. 김 의원은 "무작정 주장이 아니라 같이 책임지는 모습도 보이자는 의견을 줬다"고 했다.



이들은 금주 내 1박2일 워크숍을 열고 당 수습 방안에 대한 논의를 이어갈 예정이다.



jabiu@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