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히딩크 “손흥민이 윙백…이해할 수 없는 전술”

‘4강 신화’를 이끈 거스 히딩크 전 감독이 한국과 스웨덴의 2018 러시아월드컵 조별 예선 경기를 본 후 아쉬움을 토로했다.

[포토]히딩크 감독 쇼트트랙 응원

[포토]히딩크 감독 쇼트트랙 응원

한국은 18일(한국시각) 니즈니 노브고로드에서 스웨덴을 상대한 2018년 러시아 월드컵 F조 1차전 경기에서 0-1 패배를 당했다.  한국은 이날 경기에서 유효슈팅 0개를 기록하는 등 인상적인 공격력을 보이지 못했다.
 
히딩크는 같은 조에 속한 멕시코와 독일의 경기를 본 후 “멕시코가 이기면서 한국은 더 불리해졌다”고 말하자 회심의 미소를 지으며 “그들은 응답할 것”이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히딩크 감독은 이날 미국 폭스 스포츠의 패널로서 경기 시작 전과 하프 타임, 경기 종료 후 경기 분석을 맡았다. 경기에 앞서 히딩크 감독은 현실적으로 한국이 무실점을 기록하는 건 어렵다는 견해를 밝혔다. 그는 “한국은 공격 쪽에 재능 있는 선수들이 있다. 하지만 수비가 불안하다. 특히 경기가 진행될수록 시간이 지나며 수비가 무너지는 습관이 있다”고 우려했다.
축구대표팀 손흥민이 18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1차전 대한민국과 스웨덴의 경기에서 측면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2018.6.18/뉴스1

축구대표팀 손흥민이 18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1차전 대한민국과 스웨덴의 경기에서 측면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2018.6.18/뉴스1

그의 예상은 현실이 됐다. 한국은 전반 10분 이후 라인을 내려 수비에 집중했으나 점차 수비진이 무너지며 실점을 허용했다. 골키퍼 조현우의 선방이 없었다면 더 큰 점수 차로 패할 수도 있었다.  
 
또 히딩크 감독은 손흥민 활용법에 대한 견해도 내비쳤다. 그는“손흥민이 보이지 않는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톱클래스 공격수를 윙백으로 쓴 건 이해할 수 없는 전술”이라 말했다. 한국의 핵심 공격수 손흥민이 수비에 깊숙이 관여하면서 수비수인 윙백 역할까지 하게 돼 눈에 띄는 공격력을 보여주지 못했다는 비판으로 풀이된다.
 
한국이 결국 후반 20분 비디오 판독(VAR)에 의한 페널티킥 실점을 허용하자 히딩크 전 감독은 “걱정한 대로 수비가 한순간에 무너진 한국이 실점했다”고 분석했다. 이날 한국은 후반 PK를 내주고 실점했다.
 
첫 경기서 패한 한국은 24일 멕시코, 27일 독일과 2~3차전을 치른다. 16강에 진출하기 위해서는 남은 경기에서 모두 승리해야 한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na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