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읍시, '씨 없는 컬러 수박' 특화작목 육성 주력





【정읍=뉴시스】강명수 기자 = 전북 정읍시가 '씨 없는 컬러 수박'의 특화작목 육성에 주력하고 있다.



정읍시농업기술센터는 19일 제2청사 대강당에서 씨 없는 컬러 수박 단지 조성 사업에 대한 평가회를 가졌다.



평가회에서는 임재영 정읍농기센터 채소팀장이 '씨 없는 컬러수박 단지 조성사업의 주요 성과'를 발표했다.



또 송춘호 전북수박산학연협력단장은 '정읍 수박공선출하회의 우수성과 나아갈 방향', 이정진 단풍미인조합공동사업법 인 대표는 '씨 없는 컬러 수박의 유통현황'에 대해 발표했다.



시는 이 수박의 특화작목 육성을 위해 지난 2016년부터 2018년까지 3억5000만원을 투입해 재배단지를 조성했다.



올해는 14㏊에서 600여t의 수박을 생산했다.



이 수박은 당도가 높고 맛과 향 등이 우수해 일반 수박보다 15~20% 이상의 높은 가격으로 판매돼 농가 소득증대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이 수박은 서울 신세계백화점과 이마트, 부산의 메가마트, 광주의 하나로마트 등에 납품되고 있다.



지난 5월에는 8t 가량이 일본으로 수출되기도 했다.



정읍농기센터와 전북수박산학연협력단, 정읍수박공선회 등은 토양 관리에서부터 양분과 수분 관리, 병해충 방제, 당도 향상기술 등의 현장 지도에 주력해 왔다.



정읍농기센터 관계자는 "정읍의 씨 없는 수박은 품질이 뛰어나 앞으로도 인기가 더욱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며 "전국에서 가장 우수한 품질의 수박을 생산하는데 주력하고 소비시장 변화에 적극 대응해 정읍수박의 명성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smister@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