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데르손, "스카우트가 1300개 비디오클립을 20분으로 압축해 보여줬다"

 
18일 오후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1차전 대한민국과 스웨덴의 경기에서 스웨덴 야네 안데르손 감독이 선수들을 독려하고 있다. [뉴스1]

18일 오후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1차전 대한민국과 스웨덴의 경기에서 스웨덴 야네 안데르손 감독이 선수들을 독려하고 있다. [뉴스1]

"야콥손은 우리를 위해 1300개의 비디오 클립을 가져왔고, 그걸 20분으로 압축해 선수들에게 보여줬다.”
 
야네 안데르손 스웨덴축구대표팀 감독이 한국전 승리 후 밝힌 소감이다. 스웨덴이 한국의 오스트리아 전지훈련에 스카우트 야콥슨을 스파이처럼 파견했었다.  
 
스웨덴은 18일 러시아 니즈니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한국과 2018 러시아 월드컵 본선 F조 1차전에서 1-0으로 승리했다. 후반 중반까지 0-0을 유지하던 양 팀의 승부는 이번 대회 처음 도입한 비디오판독시스템(VAR)에 의해 가려졌다. 후반 18분경 페널티박스 내 왼쪽 구역을 지키던 측면 수비수 김민우(상주)가 스웨덴 빅토르 클라에손(크라스노다르)의 볼을 빼앗기 위해 태클을 하다 파울을 범했다.  
 
주심은 정당한 수비 동작으로 판정했지만, VAR 시스템이 김민우의 파울을 짚어냈다. 2분 뒤 키커로 나선 스웨덴 주장 그란크비스트가 침착한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안데르손 감독은 "우리가 페널티킥을 얻어낸 장면은 VAR을 활용할 필요도 없는 장면이라 생각했지만, VAR이 도움을 받은 건 다행스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스웨덴 야네 안데르손 감독 18일 오후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1차전 대한민국과 스웨덴의 경기에서 후반 20분 김민우의 태클이 비디오판독 끝에 패널티킥으로 이어지자 기뻐하고 있다. [뉴스1]

스웨덴 야네 안데르손 감독 18일 오후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1차전 대한민국과 스웨덴의 경기에서 후반 20분 김민우의 태클이 비디오판독 끝에 패널티킥으로 이어지자 기뻐하고 있다. [뉴스1]

 
-멕시코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
“당장 독일전이 앞에 다가왔기 때문에 멕시코에 대해서는 생각하지 않고 있다. 지금은 독일이 먼저다.”
 
-한국전에 대해 총평한다면. 인내심이 필요한 경기였는데.
“초반 10분 동안은 우리 진영 쪽에서 경기가 이뤄졌다. 이후 얀손이 경기를 잘 풀어가면서 우리가 원하는 대로 경기 흐름을 끌어갈 수 있었다. 피지컬을 앞세웠고, 측면에서 크로스도 많이 올렸다. 세트피스 기회도 많이 잡았다. 부담스러웠던 것은 전반에 0-0이었다는 것이다. 후반에 원하는 대로 경기를 풀기가 쉽지 않아서 걱정을 했는데, 몇 번의 슈팅이 나왔고 페널티킥도 있어서 기분이 좋았다. VAR에 대해 의심했던 상황이 있었지만 결과적으로 제 역할을 했다. 그란크비스트가 페널티킥을 하기 전까지 약간의 시간이 흘렀는데, VAR이 제 역할을 하는 시간이었다. 후반에는 체력이 떨어지기 때문에 우리가 수비적으로 많이 물러섰다. 가끔씩 기회도 있었지만 우리가 원한대로, 우리 목표대로 경기가 풀렸다고 생각한다.”
 
-경기를 치른 그라운드와 팬들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
“경기장은 아주 훌륭했다. 스웨덴 팬들이 많이 와줘서 기뻤다. 그 기대에 부응했기 때문에 더욱 만족스럽다. 우리가 원한대로 경기가 풀린 건 좋았지만 골을 넣지 못한 부분은 아쉽다.”
 
-승리했지만 골은 넣지 못했다. 오늘 출전하지 못한 린델로프의 상태는.  
“어제부터 몸이 좋지 않았다. 점심 때부터 컨디션이 악화돼 숙소 호텔에서 회복하도록 지시했다. 베리는 다음 경기에서는 반드시 골을 넣을 것이다. 오늘 세 번의 기회를 놓쳤지만 다음에는 놓치지 않을 것이다. 경기를 치르는 내내 우리가 실점이 없었고 흐름을 컨트롤했다고 생각한다.”
 
-토요일에 독일과의 경기가 있다. 오늘 이겼기 때문에 동기부여가 될 거라 생각하나.
“독일을 상대하기 때문에 반드시 이겨야 한다. 우리가 할 수 있는 최대한으로 준비하겠다.”
 
-역습을 많이 허용했는데.  
“골 찬스를 놓친 뒤에 빨리 우리 지역으로 돌아오기 위해 노력했다. 상대에게 역습을 많이 내준 것은 아쉬웠지만, 측면에서 위험지역으로 올리는 직각패스보다는 사선 방향으로 올리는 게 나을 거라 생각했다.”
스웨덴 야네 안데르손 감독 18일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1차전 대한민국과 스웨덴의 경기에서 후반 20분 김민우의 태클이 비디오판독 끝에 패널티킥으로 이어지자 기뻐하고 있다. [뉴스1]

스웨덴 야네 안데르손 감독 18일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1차전 대한민국과 스웨덴의 경기에서 후반 20분 김민우의 태클이 비디오판독 끝에 패널티킥으로 이어지자 기뻐하고 있다. [뉴스1]

 
-독일이 어제 멕시코에게 진 게 어떤 의미가 있었나.
“어제 독일이 지면서 우리가 반드시 이겨야 한다는 분석이 많았는데, 나는 그렇게 분석하진 않았다. 하지만 우리가 이겨서 유리한 건 사실이다.”
 
-한국 감독이 등번호를 바꾸면서 혼란을 일으키려고 했는데.
“우리를 혼란시키려고 했던 것인지는 잘 모르겠다 야콥손은 우리를 위해 1300개의 비디오 클립을 가져왔고, 그걸 20분으로 압축해 선수들에게 보여줬다.”
 
-VAR이 경기 흐름에 어떤 영향을 줬나.  
“우리가 페널티킥을 얻어낸 장면은 VAR을 활용할 필요도 없는 장면이라 생각했지만, VAR이 도움을 받은 건 다행스러운 일이다.”
 
-포르스베리의 컨디션은.
“우리가 토요일에 경기를 치르기 때문에 나흘의 시간을 충분히 활용해 휴식할 수 있다.”
 
-한국에서 가장 인상적인 선수는 누구였나.
“골키퍼가 가장 인상적이었던 것 같다.”
 
-어제 기자회견과 오늘 어떤 차이가 있나.
“승점 3점을 가져왔는데 더 할 말이 있을까.”   
 
니즈니노브고로드=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