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장 기성용 “아쉽지만, 남은 두 경기에서 좋은 모습 보여주겠다”

18일(현지시간)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1차전 대한민국과 스웨덴의 경기. 기성용이 스웨덴에게 패널티킥을 허용한 김민우를 위로하고 있다. [연합뉴스]

18일(현지시간)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1차전 대한민국과 스웨덴의 경기. 기성용이 스웨덴에게 패널티킥을 허용한 김민우를 위로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이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첫 경기에서 페널티킥으로 골을 내주면서 아쉽게 무릎을 꿇었다.  
 
한국은 18일(한국시간) 러시아 니즈니노브고로드의 니즈니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스웨덴과의 대회 F조 조별예선 1차전에서 후반 20분 페널티킥으로 실점하면서 0-1로 석패했다.  
 
이로써 한국은 1패를 기록, 독일과 함께 공동 3위가 됐다. 스웨덴은 1승으로 멕시코와 공동 선두를 이뤘다.
 
경기가 끝나고 기성용은 인터뷰에서 “신장이 큰 스웨덴 선수들에 대한 준비는 잘 됐는데, 우리에게 찬스가 왔을 때 공격적으로 나아가지 못해 아쉽다”라며 “두 경기가 남았기 때문에 실망하거나 포기하지 않고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다음 멕시코전에 대해서는 “오늘 경기에 패했기 때문에 주장으로서 선수들을 잘 다독이고 보안해서 오늘보다 더 끈질기게 찬스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기성용은 늦은 시간 응원해준 팬들에게 “좋은 경기력을 보여드리지 못해 죄송하다”며 “포기하지 않고 좋은 경기 보여주겠다”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