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태용 "심판 판정 존중…멕시코 2차전 준비 잘하겠다"

18일 러시아 니즈니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대한민국 대 스웨덴의 경기에서 신태용 감독이 작전지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18일 러시아 니즈니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대한민국 대 스웨덴의 경기에서 신태용 감독이 작전지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태용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 감독은 18일 "심판들의 판정은 존중해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신 감독은 이날 러시아 니즈니노브고로드의 니즈니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스웨덴과의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예선 1차전을 0-1로 마친 후 가진 스탠딩 인터뷰에서 비디오 판독(VAR)로 페널티킥을 내준 상황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신 감독은 또 "멕시코 2차전 준비를 잘해서 이기도록 노력하겠다"며 "또 다시 집중해 잘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후반 17분 김민우(상주)는 위험지역에서 상대 선수와 공을 경합하는 과정에서 태클로 저지했다. 스웨덴은 반칙이라며 강하게 항의했고, 주심은 경기를 중단하고 VAR에 나섰다. 판독 결과 페널티킥이 선언됐고, 안드레아스 그란크비스트(크라스노다르)가 한국의 골망을 갈랐다. 끝내 한국은 실점을 만회하지 못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