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비디오 판독에 울었다…한국, 스웨덴전 0-1 패

스웨덴 골 허용하는 한국. [연합뉴스]

스웨덴 골 허용하는 한국. [연합뉴스]

태극전사들이 2018 러시아 월드컵 첫판에서 바이킹 후예들의 벽에 막혔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18일(한국시간) 러시아 니즈니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F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스웨덴을 맞아 대등한 경기를 펼쳤지만 후반 20분 안드레아스 그라크비스트에게 페널티킥 결승골을 허용하며 0-1로 패했다. 

 
후반 20분 김민우(상주)가 위험지역에서 빅토르 클라손의 드리블을 태클로 저지한 게 화근이었다. 스웨덴은 반칙이라며 강하게 항의했고, 주심은 경기를 중단하고 비디오 판독(Video Assistant Referee·VAR)에 나섰다.
 
판독 결과 페널티킥이 선언됐고, 키커로 나선 스웨덴의 주장 안드레아스 그란크비스트(크라스노다르)가 한국의 오른쪽 골망을 갈랐다. 이번 대회 변수 중 하나로 떠올랐던 VAR가 한국 첫 경기 첫 실점의 빌미가 된 것이다. 
 
한국 대표팀은 후반 막판까지 득점하지 못했고, 결국 1차전을 0-1 패배로 마쳐야 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