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스웨덴전] 실종된 한국 압박수비...포백 전진 왜 안 하나

실종된 압박 수비.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한국과 스웨덴 경기 전반전에 드러난 한국 수비의 문제점이다.
 
18일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대한민국 대 스웨덴의 경기에서 손흥민이 드리블하고 있다. [연합뉴스]

18일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대한민국 대 스웨덴의 경기에서 손흥민이 드리블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과 스웨덴은 18일 러시아 니즈니노브고로드에서 열린 조별리그 1차전 전반전을 0-0 무승부로 마쳤다. 스웨덴이 경기 전반을 지배한 가운데 4-3-3포메이션으로 경기에 나선 한국은 최전방과 수비라인 사이의 간격이 계속 벌어지면서 힘든 경기를 펼쳤다.
 
 최근 국제 축구의 경향은 최전방부터 상대를 압박하고 수비라인은 최대한 앞으로 전진해 최전방과의 간격을 좁히는 '콤팩트 사커'다. 하지만 한국은 전반 내내 수비라인이 뒤로 처지면서 최전방의 간격이 크게 벌어졌다. 이럴 경우 수비를 하는 쪽 선수들은 이동량이 많을 수밖에 없어 힘든 경기를 하는 게 불가피하다. 요컨대 수비라인이 바짝 앞으로 올라와 최전방과 간격을 좁힘으로써 선수들의 이동량을 줄여야 하는데, 한국은 이런 경기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
 
2018 러시아월드컵 F조 예선 한국과 스웨덴의 경기가 18일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렸다. 손흥민이 스웨덴 문전에서 슛을 시도하려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2018 러시아월드컵 F조 예선 한국과 스웨덴의 경기가 18일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렸다. 손흥민이 스웨덴 문전에서 슛을 시도하려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스웨덴이 공을 잡았을 떄 공격라인부터 압박해야 패스할 곳을 찾지 못하고 좁은 공간에서 공을 돌리다가 패스 실수가 나올 수 있는데, 한국은 전반 내내 이런 점을 놓치고 스웨덴에 넓은 공간을 내줬다. 이로 인해 한국의 미드필더는 공을 잡는 모습을 거의 찾아볼 수 없었고, 공격라인까지 공이 이어지는 경우도 드물었다.
 
 한국이 4강에 진출했던 2002년 한·일 월드컵 당시 거스 히딩크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은 1선과 2선, 2선과 3선 간의 간격을 20m 이내로 유지했고, 결국 최전방 공격진부터 최후방 수비라인까지 촘촘하게 간격을 유지하면서 효율적인 경기를 운영할 수 있었다.
 
2018 러시아월드컵 F조 예선 한국과 스웨덴의 경기가 18일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렸다. 손흥민이 스웨덴 문전으로 드리블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2018 러시아월드컵 F조 예선 한국과 스웨덴의 경기가 18일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렸다. 손흥민이 스웨덴 문전으로 드리블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그나마 다행인 점은 스웨덴이 몇 차례 결정적인 기회에서 결정적인 슈팅을 하지 못한 점이다. 이는 월드컵 개막을 앞두고 열렸던 평가전에서 드러난 스웨덴의 문제점이었다. 한국 수비에 허점이 드러났음에도 기회가 왔을 때 결정해줄 수 있는 골잡이의 부재가 스웨덴으로선 두고두고 아쉬울 수밖에 없는 대목이다. 만약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LA 갤럭시)가 스웨덴 대표로 월드컵에 출전했다면 한국은 어려운 경기가 불가피했다.
 
 장혜수 기자 hsch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