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막고 또 막은 골키퍼 조현우, 전반 양팀 최고 평점

스웨덴의 공격을 막아내는 골키퍼 조현우 [AP=연합뉴스]

스웨덴의 공격을 막아내는 골키퍼 조현우 [AP=연합뉴스]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1차전 한국과 스웨덴 경기의 전반전에서 선방쇼를 보여준 골키퍼 조현우(27ㆍ대구FC)가 양 팀 최고 평점을 받았다.
 
축구 전문 매체 인터풋볼에 따르면 축구 통계 사이트 ‘WhoScored.com’은 18일(현지시간) 이 경기 전반 직후 조현우에게 7.6점의 평점을 매겼다. 양 팀 최고 점수다.
 
조현우는 전반 21분 스웨덴의 골과 다름 없는 슛 찬스를 허벅지로 막아냈다. 주전 골키퍼 김승규(빗셀 고베)의 공백을 완벽히 메운 셈이다. 조현우의 활약에 힘입어 두 팀은 전반을 0-0으로 마무리 했다.
 
수비수 김영권도 두차례 몸을 던져 실점을 막아냈다. 전반 18분 스웨덴 그랑크비스트의 슛을 태클로 막아낸 김영권은 전반 28분에도 베리의 슛도 몸을 던져 막았다.
 
박지성 SBS 해설위원은 경기 전 “후반 중반까지 무실점으로 막아낸다면 우리에게 승산이 있다”고 전망했었다.
 
한국은 전반 28분엔 수비수 박주호(울산)가 패스를 받다가 넘어져 다친 뒤 김민우(상주)와 교체됐다.
 
최선욱 기자 isotop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