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현우 수퍼세이브, 김영권 몸던진 수비, 손흥민의 치달

18일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대한민국 대 스웨덴의 경기에서 골키퍼 조현우가 골을 막아내고 있다.[연합뉴스]

18일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대한민국 대 스웨덴의 경기에서 골키퍼 조현우가 골을 막아내고 있다.[연합뉴스]

 
한국축구대표팀이 스웨덴과 전반을 득점없이 마쳤다. 스웨덴의 수차례 득점기회를 잘 막아냈다. 골키퍼 조현우(대구)가 수퍼세이브를 했고, 중앙수비 김영권(광저우)이 몸은 던져 수비를 했다.  
 
한국은 18일(한국시간) 오후 9시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킥오프된 스웨덴과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1차전 전반을 0-0으로 마감했다. 
 
골키퍼 조현우는 주전 골키퍼 김승규(빗셀 고베) 대신 골키퍼 장갑을 꼈다. 조현우는 전반 21분 스웨덴의 골과 다름없는 찬스를 막아냈다. 문전에 마르쿠스 베리의 슛을 허벅지로 막아냈다.  
 
프로축구 K리그 대구 골키퍼 조현우는 스페인 골키퍼 데 헤아(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 빗대 대헤아(대구의 데헤아)라 불린다.  
18일(현지시간)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1차전 대한민국과 스웨덴의 경기. 김영권이 폰투스 얀손과 공을 다투고 있다. [연합뉴스]

18일(현지시간)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1차전 대한민국과 스웨덴의 경기. 김영권이 폰투스 얀손과 공을 다투고 있다. [연합뉴스]

 
중앙수비 김영권은 두차례 몸을 던져 실점을 막아냈다. 전반 18분 베리의 힐패스를 받은 그랑크비스트의 슛을 과감한 태클로 막았다. 또 전반 28분 베리의 슛도 몸을 던져 막아냈다.  
 
김영권은 지난해 8월 이란전이 끝난 뒤 선수들끼리 소통이 안됐다는걸 자책하다가 실언해 팬들의 거센 질타를 받았다. 대표팀과도 한동안 멀어졌다. 하지만 김영권은 힘든 시기를 극복하고 대표팀에 돌아와 몸을 던졌다. 
 
18일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대한민국 대 스웨덴의 경기에서 한국 손흥민이 질주하고 있다. [연합뉴스]

18일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대한민국 대 스웨덴의 경기에서 한국 손흥민이 질주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은 전반 28분 왼쪽수비 박주호(울산)가 패스를 받다가 넘어졌다. 고통을 호소한 끝에 결국 김민우(상주)와 교체됐다.  
 
공격수 손흥민은 전반 34분에 하프라인 전부터 '치달(치고 달리기)'을 선보였다. 오른쪽 측면을 파고들어 슛 대신 크로스를 내줬지만 수비에 막혔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