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대한민국, 스웨덴과 0-0으로 전반 마무리

18일 러시아 니즈니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대한민국 대 스웨덴의 경기에서 구자철과 스웨덴 라르손이 공중볼을 다투고 있다. [연합뉴스]

18일 러시아 니즈니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대한민국 대 스웨덴의 경기에서 구자철과 스웨덴 라르손이 공중볼을 다투고 있다. [연합뉴스]

대한민국이 18일 러시아 니즈니노브고로드의 니즈니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스웨덴과의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예선 1차전에서 전반전을 득점 없이 0-0으로 마쳤다. 

 
한국 대표팀은 전반전 1개의 슈팅밖에 기록하지 못하며 스웨덴에 끌려다녔고, 박주호의 부상으로 때 이른 교체 카드를 써야 했다. 스웨덴은 슈팅 8개, 유효슈팅 2개를 날렸다. 
 
한국은 손흥민·황희찬에 김신욱까지 공격수 3명을 총출격시켰다. 김신욱이 최전방 중앙에 손흥민과 황희찬이 좌우에 섰다. 세 선수가 나란히 전방에 선 것은 처음이다. 골키퍼 조현우도 깜짝 선발 출격했다.
 
전반 4분 황희찬이 오른쪽에서 과감한 돌파로 첫 코너킥을 얻어냈으나 올센 골키퍼가 직접 나와 쳐냈다. 경기 초반 움츠렸던 스웨덴은 시간이 흐르면서 차차 올라오기 시작했다. 한국은 전반 21분 마르쿠스 베리에게 결정적인 슈팅 찬스를 내줬지만 조현우의 선방으로 실점을 모면했다.
 
이후 수세에 몰리던 한국은 전반 28분 박주호가 부상으로 김민우와 교체되는 악재가 발생했다. 박주호는 장현수의 롱 패스를 받아내려고 점프한 뒤 착지하다 허벅지에 통증을 호소했다. 신태용 감독은 바로 김민우를 교체 투입했다.  
 
한국은 전반 37분에야 이재성이 기성용의 패스를 받아 왼발로 첫 슈팅을 날렸으나 수비벽에 막혔다. 전반 막판에도 두 차례의 위기를 더 맞았으나 거세진 스웨덴의 공세를 침착하게 막아내면서 0-0으로 전반전 45분을 마무리 지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