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용, 이임생-황선홍-최진철에 이어 붕대투혼

 
18일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대한민국 대 스웨덴의 경기에서 한국 이용이 스웨덴 에크달과 볼다툼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18일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대한민국 대 스웨덴의 경기에서 한국 이용이 스웨덴 에크달과 볼다툼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축구대표팀 오른쪽 수비수 이용(전북)이 붕대 투혼을 불살랐다.  
 
 
 
이용은 18일(한국시간) 오후 9시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킥오프된 스웨덴과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1차전 머리에 붕대를 감고 나왔다.
 
2018 러시아월드컵 축구대표팀 이용이 월드컵 개막일인 14일 오전(현지시간) 베이스캠프인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스파르타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인터뷰에서 이마에 반창고를 붙힌 채 각오를 밝히고 있다. [뉴스1]

2018 러시아월드컵 축구대표팀 이용이 월드컵 개막일인 14일 오전(현지시간) 베이스캠프인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스파르타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인터뷰에서 이마에 반창고를 붙힌 채 각오를 밝히고 있다. [뉴스1]

 
이용은 지난 12일 오스트리아에서 열린 세네갈과 평가전에서 이마가 찢어져 7cm를 꿰맸다. 하지만 정상훈련을 소화했다. 지난 14일 "당장이라도 헤딩할 수 있다"고 의지를 내비쳤다.  
1998년 프랑스 월드컵 벨기에전 이임생. [대한축구협회]

1998년 프랑스 월드컵 벨기에전 이임생. [대한축구협회]

 
앞서 이임생이 1998년 프랑스 월드컵 벨기에전에서 머리에 피가 나도 붕대를 묶고 뛰었다. 황선홍도 2002년 한일 월드컵 미국전에 머리에 붕대를 감은채 경기에 나섰다. 
2002년 한·일 월드컵 미국전 황선홍. [중앙포토]

2002년 한·일 월드컵 미국전 황선홍. [중앙포토]

2006년 독일 월드컵 스위스전 최진철 [중앙포토]

2006년 독일 월드컵 스위스전 최진철 [중앙포토]

 
최진철도 2006년 독일 월드컵 스위스전에서 '핏빛 투혼'을 발휘했다. 헤딩 경합을 하다가 이마가 찢어졌는데, 피가 흐르는 이마를 붕대로 동여매고 끝까지 뛰었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i.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