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과로사? 라돈 침대 수거하던 50대 집배원 심정지로 사망

우체국 집배원들이 16일 중간 집하장에서 충청권에서 수거된 대진침대 매트리스를 대형 차량에 옮겨 싣고 있다. 위 기사 내용과는 무관. [연합뉴스[

우체국 집배원들이 16일 중간 집하장에서 충청권에서 수거된 대진침대 매트리스를 대형 차량에 옮겨 싣고 있다. 위 기사 내용과는 무관. [연합뉴스[

심정지로 쓰러진 50대 집배원이 숨진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8일 우정사업본부에 따르면 서울마포우체국 소속 집배원 A씨(57)는 지난 16일 오후 5시께 서울의 한 배드민턴장에서 운동하던 중 오후 6시40분쯤 쓰려져 신촌 세브란스병원으로 이송 후 30분 넘게 심폐소생술을 받았으나 끝내 사망했다.

 
이날 A씨는 오전 8시45분쯤부터 라돈 침대 매트리스를 수거한 뒤 오후 3시께 퇴근해 운동에 나서다가 이 같은 일을 당했다. 이날 집배원 A씨가 수거한 매트리스는 약 20여개인 것으로 전해졌다. 
 
A씨의 올들어 하루평균 10시간23분 근무했다. 매일 초과근무를 하다 보니 A씨의 월평균 초과 근무시간은 49.2시간에 이르렀다고 한다. 일각에서는 라돈 침대 수거로 인한 과로에 따른 것 아니냐는 의문을 제기했지만 우정사업본부는 "라돈 침대 수거 작업은 물론 업무량과 직접적인 관련성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