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대통령, ‘한국-스웨덴’ 경기 관저서 관람할 듯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서울 청와대 여민1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수석ㆍ보좌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서울 청와대 여민1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수석ㆍ보좌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관저에서 2018 러시아월드컵 ‘한국-스웨덴’ 경기를 관람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 축구대표팀은 18일 오후 3시(현지시간·한국시간 오후 9시) 러시아 니즈니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스웨덴과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예선 1차전을 치른다.
 
복수의 청와대 관계자들은 이날 “광화문 광장 등에서 거리응원이 펼쳐지지만 문 대통령은 응원현장에 참석하진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참모진들도 대통령과 함께 경기를 관람할 계획이 없으며, 대통령께선 관저에서 가족들과 경기를 시청하실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한 청와대 관계자는 “월드컵인데다, 축구도 좋아하시는 만큼 (이번 경기를 꼭) 챙겨볼 것”이라고 귀띔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3월 22일부터 24일까지 베트남을 국빈방문했을 당시, 22일 베트남 도착 직후 베트남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으로 활약하고 있는 박항서 감독을 찾아 격려한 바 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오는 21일부터 24일까지 2박 4일간 러시아를 국빈방문하는 가운데 현지에서 ‘한국-멕시코’ 경기를 관람하고 선수들을 격려할 예정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