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빠 친구와 알바간다”던 여고생 실종…아버지 친구는 숨진채 발견

전남 무안군 삼향읍 전남지방경찰청의 모습./뉴스1

전남 무안군 삼향읍 전남지방경찰청의 모습./뉴스1

 
전남의 한 여고생이 집을 나선 뒤 사흘째 돌아오지 않아 경찰이 수색에 나섰다. 전남 강진경찰서는 17일 새벽 A(17)양이 귀가하지 않는다는 가족의 신고를 접수했다. 
 
A양은 16일 오후 2시쯤 집을 나서면서 ‘아버지와 아르바이트를 하러 간다’고 친구들과 SNS를 통해 대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A 양이 밝힌 아버지 친구 B씨(51)는 17일 오후 전남 강진에 있는 공사장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A 양이 실종되기 전 B씨와 함께 차량으로 이동한 행적을 확인했다. A양의 전화기가 꺼지기 전 마지막으로 신호가 확인된 곳은 전남 강진 도암면 일대였다. 
 
경찰은 이 일대를 중심으로 경찰과 헬리콥터를 동원해 수색하고 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