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출입국 당국, 한진그룹 이명희씨 구속영장 신청

운전기사와 경비원 등에게 상습적으로 폭언·폭행을 했다는 의혹을 받는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의 아내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이 4일 오후 법원에서 영장이 기각되자 대기 중이던 종로경찰서를 떠나 귀가하고 있다. [연합뉴스]

운전기사와 경비원 등에게 상습적으로 폭언·폭행을 했다는 의혹을 받는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의 아내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이 4일 오후 법원에서 영장이 기각되자 대기 중이던 종로경찰서를 떠나 귀가하고 있다. [연합뉴스]

출입국 당국이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의 부인 이명희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서울 출입국외국인청은 18일 이 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며 해당 수사를 지휘하는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역시 법원에 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이 씨는 필리핀인 10여 명을 대한항공 연수생으로 속여 입국시키는 과정에서 회사 비서실을 통해 지시를 내린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이렇게 불법 입국한 필리핀인들을 자택 가사도우미로 고용한 혐의도 받고 있다.
 
서울 출입국외국인청 이민특수조사대는 지난달부터 대한항공 본사 압수수색과 직원들에 대한 소환 조사를 통해 관련 증거를 확보한 상태다. 이 씨는 지난 11일 출입국 당국 소환 조사에서 자신의 혐의를 대부분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