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장에서] 벤치 대신 기자석 앉는 차두리 코치, 헤드셋 끼고 경기 본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대한축구협회 제공



스웨덴전은 차두리 코치가 벤치 대신 기자석에서 헤드셋을 끼고 경기를 본다.

대한축구협회는 18일(한국시간) 러시아 니즈니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1차전 스웨덴과 경기에서 차두리 코치와 하비에르 미냐노 피지컬 코치가 기자석으로 올라가 헤드셋을 착용한다고 설명했다.

국제축구연맹(FIFA) 규정상 팀 벤치에는 선수 12명과 임원 11명이 앉을 수 있다. 대한축구협회는 "벤치에 신태용 감독을 포함해 코칭스태프 11명이 앉고, 하비에르 미냐노 코치와 차두리 코치, 그리고 채봉주 전력분석관은 기자석으로 올라가 경기를 지켜본다고 설명했다.

기자석으로 올라가는 3명 중 헤드셋은 미냐노 코치와 차두리 코치가 착용한다. 벤치에서는 전경준 코치와 이윤규 통역이 헤드셋을 끼고 미냐노 코치와 차두리 코치의 의견을 전달할 예정이다.

그동안 경기장 내 전자장비 사용을 금지해 온 FIFA는 이번 대회부터 헤드셋과 태블릿을 통한 전력 분석을 허용했다. 기자석에 코치진 3명이 앉아 경기를 지켜보면서 영상을 받아 헤드셋을 사용해 벤치에 사진 캡쳐 등의 내용을 전달할 수 있다. 차두리 코치는 FIFA에서 헤드셋 착용을 설명하는 워크샵에 직접 참가하기도 했고, 스웨덴을 전담으로 분석한 바 있다.

니즈니노브고로드(러시아)=김희선 기자 kim.heeseon@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