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바른미래당, 25일 새 원내대표 선출…1박2일 야영장서 ‘난상토론’도

김동철 바른미래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조배숙 민주평화당 대표를 예방, 악수하고 있다. [뉴스1]

김동철 바른미래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조배숙 민주평화당 대표를 예방, 악수하고 있다. [뉴스1]

 
바른미래당이 비상대책위원장을 겸하고 있는 김동철 원내대표의 후임을 오는 25일 선출한다. 바른미래당 신용현 비대위 대변인은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첫 비대위 회의에서 이같이 밝혔다. 
 
신 대변인은 “당초 이번 주 중 선거를 하려 했으나 출마 의원들이 공약을 설명할 시간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다음주로 선거를 미뤘다”며 “원내대표 선출을 위한 선거관리위원회를 구성해 25일 선거를 치르기로 사실상 결정했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은 신임 원내대표 선출과 함께당 체제 정비와 인력조정 계획 등을 마련할 당무혁신특별위원회도 설치하기로 합의했다.
 
앞서 김동철 원내대표는 비대위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바른미래당에서 적폐 원조정당인 자유한국당으로 복귀할 의원은 없으며, 지역 정당인 민주평화당에 기웃거릴 의원은 더더욱 없다”며 “바른미래당은 낡은 이념에 사로잡힌 더불어민주당과 반성할 줄도 모르는 자유한국당을 대체하기 위해 숱한 고뇌와 번민을 헤쳐오며 만들어진 중도개혁 정당”이라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은 지방선거 참패의 원인을 분석하고 당의 정체성을 찾기 위해 19일부터 이틀간 경기도 양평 용문산으로 워크숍을 떠난다. 
 
이 자리에는 비상대책위원과 바른미래당 국회의원 전원이 참석해 당의 정강·정책에서부터 그간 이견이 불거졌던 모든 문제를 테이블 위에 꺼내놓고 ‘난상토론’을 벌일 예정이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