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성태 “중앙당 해체” 쇄신안 냈지만, 심채철 "엉뚱한 헛다리 짚기"

 6ㆍ13 지방선거 참패로 벼랑 끝에 몰린 자유한국당이 당 개혁의 첫발을 뗐지만 어수선한 분위기는 여전하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당대표 권한대행이 18일 오전 국회에서 현안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발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자유한국당 김성태 당대표 권한대행이 18일 오전 국회에서 현안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발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김성태 한국당 대표 권한대행은 18일 오전 국회에서 당 쇄신 기자회견을 열고 “수구 보수, 냉전적 보수를 버리고 국민 인식과 정서에 부합하는 정의로운 보수의 뉴 트렌드를 만들겠다”며 “당 사무총장을 비롯해 각 위원장과 본부장, 당 대변인, 여의도연구원 등 당직자 전원의 사퇴서를 수리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 대행은 ‘혁신비대위 구성을 위한 준비위원회’와 ‘구태청산 TF’ 등 2개 조직을 가동하겠다고 밝혔다. 
 
김 대행은 “‘혁신비대위 준비위’가 영입할 혁신비대위원장은 당 외부 인사에게 맡겨 처절하게 환부를 도려내고 수술할 것”이라며 “혁신비대위는 백지 위에서 전권을 갖고 누구도 혁신비대위의 결정을 수용하지 않을 수 없도록 내부 절차를 밟겠다”고 덧붙였다. 김 대행의 설명대로라면 앞으로 출범할 혁신비대위는 전당대회를 통해 정식 당 대표가 선출될 때까지 임시로 당을 관리하는 임시조직이 아니라, 상당 기간 당을 실질적으로 운영하는 권력기구가 될 전망이다. 
 
또 김 대행은 “오늘부로 한국당은 중앙당 해체를 선언하고 지금 이 순간부터 곧바로 중앙당 해체 작업에 돌입할 것”이라며 “제가 직접 (구태청산 TF에 소속된) 중앙당 청산위원회 위원장을 맡아 청산 해체 작업을 진두지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 대행은 “중앙 당사를 공간적으로 최소화하고 전국에 산재한 당 자산을 처분해 당 재정 운용 또한 효율화하겠다”라고도 했다. 다만 중앙당 해체가 한국당을 해체하겠다는 의미냐는 논란이 일자 그는 “당 해체가 아니라 원내중심 정당으로 가기 위해 중앙당 기능을 슬림화하겠다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한국당의 쇄신을 이끌 ‘혁신비대위 준비위’와 ‘구태청산 TF’는 당분간 김 대행이 주도할 예정이다. 이후 혁신비대위가 정식으로 구성되면 구태청산 TF를 흡수할 것으로 보인다. 혁신비대위가 가동되면 자연스레 당명 개정도 이뤄질 전망이다. 김 대행은 “마무리 작업으로 당의 간판은 새로운 이념과 가치를 담은 새로운 이름으로 시작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재선 의원들이 18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재선 의원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재선 의원들이 18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재선 의원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성태 독단이냐” 반발 
 
하지만 이 같은 쇄신안이 발표되자 당내 곳곳에서 반발이 터져 나왔다. 김 대행에 회견을 여는 시간에 국회 의원회관에서 모임을 가졌던 재선의원 13명은 “(김 대행이) 의원들과 상의 없이 발표했다는 것에 대해 의원총회 소집을 요구하기로 했다”며 “변화와 혁신은 1인이 독주하는 게 아니라 다 같이 참여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5선인 심재철 의원 역시 페이스북에 “대책을 원내정당, 당 슬림화에서 찾고 있는데 우리 당이 원내정당이 아니어서, 덩치가 커서 패배했다는 거냐”며 “반성을 제대로 해도 모자랄 판에 엉뚱한 헛다리 짚기나 하고 있으니 한숨밖에 안 나온다”고 비판했다. 
 
심재철 국회부의장.[뉴스1]

심재철 국회부의장.[뉴스1]

 
당 전ㆍ현직 의원들과 당협위원장으로 구성된 ‘자유한국당 재건비상행동’은 “당의 위기상황을 악용해 다시금 당권 장악을 획책하는 의도”라며 김 대행의 즉각 퇴진을 요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김 대행이 자신과 가까운 당 외부인사를 혁신비대위원장에 앉혀 막후에서 영향력을 행사하려 한다는 의심이다. 
 
한 중진 의원은 “김 대행 자신이 혁신의 대상인데 어떻게 혁신 작업을 주도한다는 거냐. 만만한 인사를 비대위원장에 앉혀놓고 자신은 당 원내대표로서 지분을 그대로 행사하겠다는 의도”라고 반발했다. 다만 당 일각에선 “기존처럼 전당대회를 열고 그 나물에 그 밥인 사람이 나와서 서로 비방하면 혁신이고 뭐고 안된다”며 “(김성태 개혁안은) 이를 뛰어넘는 혁신적인 내용”이란 평가도 나왔다.
 
김준영 기자 kim.ju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