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광주시·현대차, 19일 예정된 완성차 공장 투자 협약식 연기

 광주시가 현대자동차와 함께 추진 중인 신규 완성차 공장 설립 사업에 대한 투자 협약식이 미뤄졌다.
 
광주시와 현대차는 앞서 19일로 예정됐던 투자 협약식을 연기했다고 18일 밝혔다. 예정일을 코앞에 두고 갑자기 취소된 데다, 언제 다시 협약식이 열릴지도 정해지지 않았다. 이 때문에 일정 연기를 둘러싸고 의구심이 커지고 있다.
 
광주시가 공식적으로 밝힌 협약식 연기 이유는 “최종 합의가 이뤄지지 않았다”는 것이다. 광주시 관계자는 “계속 논의를 진행 중이지만, 아직 협약식을 열 수 있는 단계에까지 이르지는 못했다”며 “세부 사항을 계속 조율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때문에 광주 지역에선 광주시와 현대차가 세부 내용과 관련한 합의에 진통을 겪고 있다는 분석도 나왔다. 특히 양측이 공장 운영을 위해 함께 설립할 합작법인의 이사회 구성, 현대차가 위탁 생산을 맡길 차량의 생산 규모와 가격, 경영책임과 관련한 문제 등에서 의견 차이를 좁히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시의 공식입장과 배치되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사업 추진 과정에 참여해 온 한 관계자는 “시와 현대차 사이에 협약식을 진행하기 어려울 정도의 의견 차이는 없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현대차가 새 합작법인에 500억원가량을 투자해 2대 주주로 참여하고 광주시가 나머지 금액을 투자자 모집과 차입 등을 통해 마련한다는 큰 틀은 이미 정해졌고, 투입 차종도 경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이 될 것이 거의 확실하기 때문이다. 게다가 협약식에서 합의될 내용이 구체적인 금액이나 방법까지 모두 담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특별히 협약식을 미룰 만한 이유가 없었다. 양측간 이견이 문제가 아니라, 광주시 내부에서 사업을 둘러싸고 갈등이 발생한 것 아니냐는 지적인 것이다.
 
또한 일각에선 지금까지는 윤장현 광주시장이 주도적으로 사업을 추진해왔지만, 실제 공장 설립과 가동은 취임을 앞둔 이용섭 광주시장 당선인의 재임 기간에 진행될 예정이므로 새 수장과 협의할 시간을 벌기 위해 협약식을 미뤘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한 사업 관계자는 “오랫동안 협의해온 만큼 사업 자체에 차질이 생긴 것은 아니다”며 “다만 사업을 둘러싸고 시 내부에서 논란이 생겼고, 새 시장 취임이 코앞이기도 하기 때문에 이런 여러 문제를 고려해 일정을 미뤘다고 보는 것이 정확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정민 기자 yunj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