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념 뛰어넘은 마곡밸리···MB의 구상, 박원순이 키운다

현재의 최종 'M밸리' 조감도

현재의 최종 'M밸리' 조감도

 서울시의 마지막 남은 논밭을 연구개발(R&D) 단지로 바꿔보자는 아이디어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서울시장을 지낼 때인 2005년 12월 처음 나왔다. 당시 서울시는 마곡을 정보기술(IT)ㆍ생명공학(BT)ㆍ나노공학(NT) 등 최첨단 기술을 연구하는 ‘마곡 R&D 시티(MRC)’로 조성하는 계획을 확정ㆍ발표했다. 이 시장은 당시 발표에서 “서울 서남부 관문인 마곡 R&D 시티를 서북부의 ‘상암 디지털 미디어 시티(DMC)’와 동북부 ‘공릉 서울 테크노폴리스’와 더불어 첨단 기술을 연구·개발하는 아시아의 중추로 개발할 예정”이라며 “주변의 ‘구로·금천 디지털 산업단지’뿐만 아니라 ‘파주 LCD 단지’와 ‘인천 경제자유구역’에 R&D를 지원하는 역할도 담당할 것”이라고 말했다.
 
당시 서울시는 마곡 R&D 시티에 세계적 연구소와 국내외 기업ㆍ대학을 유치하려고 했다. 이 시장은 당시 기자회견에서 “현재 미국의 바텔 연구소와 벨 연구소, 일본의 이화학 연구소 등 세계적 연구소 등이 입주에 깊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며 “구체적으로 입주 의사를 밝힌 국내 대기업 연구소도 이미 두세 곳이나 된다”고 설명했다. 이 구상은 도레이·S오일 등 일부 외국기업을 제외하곤 현실화되지 않았다. 
오세훈 시장의 워터프론트 구상 조감도.

오세훈 시장의 워터프론트 구상 조감도.

 
후임인 오세훈 시장은 2007년 마곡단지 개발에 ‘한강 르네상스’계획을 접목시켰다. 한강을 최대한 이용하는 환경친화적 도시로 마곡 R&D 단지를 개발할 구상이었다. 이를 위해 마곡지구 한가운데로 한강물을 끌어들여 12만 평 넓이의 인공호수를 조성하기로 했다. 현재 잠실 석촌호수의 1.5배 규모였다. 이 호수는 한강변의 서남 물재생센터(하수처리장) 및 유수지와 함께 40만㎡(약 20만 평)에 이르는 수변지역(워터프론트)을 형성하게 된다는 게 당시 구상이었다. 연구개발단지와 컨벤션센터ㆍ호텔 등은 호수 주변으로 배치한다는 계획이었다. 
 
마곡 R&D 시티 프로젝트는 2009년 9월에서야 첫 삽을 떴다. 하지만 2008년 세계금융위기 이후 불황의 여파가 부동산시장에도 이어지면서 마곡지구 계획도 흔들리기 시작했다. 서울시 재정이 악화하고 강서지역 주민들까지 반대하면서 워터프론트 계획은 힘을 잃기 시작했다. 하지만 R&D 시티 구상은 계속 이어졌다. 2011년 5월 서울시는 워터프론트 사업을 대폭 변경하기로 했다. 한강물을 끌어들여 뱃길을 만든다는 계획은 폐기하고, 대신 20만㎡ 규모의 호수와 공원을 만들기로 했다.  
 
서울시는 마곡 R&D 시티를 이끌‘앵커 기업’으로 LG그룹을 꼽았다. 삼성ㆍ현대그룹과 달리, 한 곳에 집적화된 연구시설이 없는 대기업 그룹이었기 때문에 LG그룹도 반대할 이유가 없다는 판단에서였다. 이후 계약조건을 두고 ‘밀당’이 이어졌지만, 서울시의 구상대로 2012년 초 LG그룹이 입주 신청을 했다.  
이명박 서울시장 시절인 최초의 마곡 R&D 시티 조감도

이명박 서울시장 시절인 최초의 마곡 R&D 시티 조감도

 
2011년 10월 보궐 선거로 서울시에 입성한 박원순 시장도 전임 오세훈ㆍ이명박 시장과 정치적 이념은 달랐지만, 마곡 R&D 시티 프로젝트는 그대로 이어갔다. 박 시장은 2013년 8월 기존 계획에 더해 마곡에 여의도공원 2배 규모의 대형 공원을 조성한다고 밝혔다. 마곡ㆍ가양동 일대에 식물원과 호수공원을 결합한 세계적 수준의 ‘서울 식물원’을 조성한다는 계획이었다. 서울 식물원은 오는 10월 개장한다. 박 시장은 지난 13일 지방선거를 앞두고서도 서울시장 후보 신분으로 마곡 R&D 단지를 통해 신산업과 중소벤처기업을 육성, 시민들의 삶의 질을 개선하겠다는 내용을 주요 골자로 한 ‘서울 스마트시티’ 공약을 밝힌 바 있다.  
 
신창호 서울시립대 도시공학과 교수는“마곡 R&D시티는 이명박 시장이 그 씨를 뿌리고 오세훈 시장이 이어받아 박원순 시장이 꽃을 피우는 셈이 됐다”며 “경제발전을 위한 R&D는 진영의 논리를 넘어서 이어져야 한다는 좋은 사례”라고 말했다.
 
최준호 기자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