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WP “오리온 ‘초코파이’ 만큼 북한 팬층 확보한 기업 없어”

북한 병사 오씨의 귀순 장면이 담긴 CCTV 화면과 초코파이. [최정동 기자·중앙포토]

북한 병사 오씨의 귀순 장면이 담긴 CCTV 화면과 초코파이. [최정동 기자·중앙포토]

 
남북 간 해빙 무드로 경제 협력 기대가 높아지는 가운데 외신이 ‘초코파이’의 성공 가능성을 높게 점쳤다. 미국 워싱턴포스트는 17일(현지 시간) 북한의 시장 개방을 앞두고 한국 기업들이 진출 기회를 엿보고 있다는 내용의 기사를 썼다. 
 
WP는 건설, 물류, 광업, 호텔 등 업종을 망라한 수십여 개의 한국 기업이 북한 진출 기회를 엿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미국 서던캘리포니아대(USC) 한국학연구소의 글로리아 구 부교수는 “북한의 낮은 임금과 지역적 근접성, 문화와 언어를 공유한다는 점이 이들 기업에게는 매력 요인”이라고 분석했다. 
 
이 중에서도 가장 눈길을 끄는 건 ‘초코파이’다. 초코파이가 북한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어서다. 2004년 개성공단 근로자에게 간식으로 제공됐던 초코파이는 북한 암시장에서 원가보다 몇배 비싼 가격에 팔렸다. 개성공단 근로자들이 초코파이를 숨겨서 판매하는 사례가 늘어나자 북한 당국이 초코파이 수입을 중단토록 조치하기도 했다.
 
WP는 특히 초코파이의 원조 기업인 오리온의 성공 가능성을 크게 점쳤다. WP는 ‘이 오리지널 초코파이 제조사만큼 팬층을 확보한 기업도 없을 것’이라 평가하면서 이 중에서도 식품 관련 기업이 가장 먼저 진출할 가능성이 크다고 봤다. 남북한이 공통된 문화와 입맛을 공유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북한 귀순 병사 오청성은 의식을 되찾은 후 가장 먼저 먹고 싶은 음식으로 ‘초코파이’를 꼽아 화제를 낳았다.
 
 
또 다른 초코파이 생산업체인 롯데그룹도 북한 시장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롯데그룹은 최근 대북사업 도전을 위한 ‘태스크포스’(TF)를 출범하는가 하면 식품 외에 호텔, 물류, 화학 분야 계열사들도 북한 사업에 대비한 계획을 세우고 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