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외교부 “오사카 지진에 접수된 우리국민 인명피해 없다”

18일 오전 일본 오사카부(大阪府)에서 규모 5.9의 지진이 발생해 오사카부 다카쓰키(高槻)시의 한 주택이 불에 타 연기가 나고 있다. 다카스키시에는 이날 지진으로 흔들림이 발생했다. 진도 6약은 서 있기가 곤란하거나 창문 유리가 파손되는 피해가 발생할 수 있는 수준이다. [연합뉴스]

18일 오전 일본 오사카부(大阪府)에서 규모 5.9의 지진이 발생해 오사카부 다카쓰키(高槻)시의 한 주택이 불에 타 연기가 나고 있다. 다카스키시에는 이날 지진으로 흔들림이 발생했다. 진도 6약은 서 있기가 곤란하거나 창문 유리가 파손되는 피해가 발생할 수 있는 수준이다. [연합뉴스]

외교부는 18일 일본 오사카(大阪) 북부지역에서 이날 오전 발생한 지진과 관련해 “현재까지 접수된 우리 국민 인명피해는 없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오후 4시쯤 기자단에 배포한 문자 메시지를 통해 “외교부 본부와 관할 공관인 주오사카총영사관은 재외국민보호대책반과 현장대책반을 각각 구성해 우리 국민 피해 여부를 파악 중에 있다”며 이같이 알렸다.  
일본 오사카(大阪)를 비롯한 긴키(近畿) 지역에 규모 5.9의 지진이 발생한 가운데 이 지역 한 철도역의 안내판 일부가 떨어져 위험하게 공중에 매달려 있다. [연합뉴스]

일본 오사카(大阪)를 비롯한 긴키(近畿) 지역에 규모 5.9의 지진이 발생한 가운데 이 지역 한 철도역의 안내판 일부가 떨어져 위험하게 공중에 매달려 있다. [연합뉴스]

 
당국자는 “일본에 체류하거나 방문 중인 우리 국민을 대상으로 안전유의 로밍 문자를 발송하고, 해외안전여행 홈페이지 등에 안전공지를 게재하는 등 안전정보를 전파했다”고 전했다.
 
또 “외교부는 일본 관계 당국, 현지 한인회 및 유학생회 등을 통해 우리 국민 피해 여부를 지속 파악해 나갈 예정이며, 피해 상황이 확인되는 경우 신속한 영사 조력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일본 소방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쯤  발생한 이번 지진으로 오후 2시 30분 기준 3명이 사망하고 214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18일 일본 오사카부(大阪府)에서 규모 5.9의 지진이 발생, 수도관이 파열되어 있다. [연합뉴스]

18일 일본 오사카부(大阪府)에서 규모 5.9의 지진이 발생, 수도관이 파열되어 있다. [연합뉴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