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취준생 첫 월급 희망은 평균 223만원, 실제 예상액은?

채용박람회를 찾은 취업준비생들이 행사 시작을 기다리며 관련 팸플릿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채용박람회를 찾은 취업준비생들이 행사 시작을 기다리며 관련 팸플릿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취준생들이 받고 싶은 첫 월급의 희망액수가 평균 223만원이었다. 하지만 막상 자신이 취업하게 됐을 때 실제로 받을 것이라 예상하는 첫 월급은 이보다 약 25만원이 낮은 198만2000원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18일 취업 포털 잡코리아와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이 최근 취업준비생 1474명을 대상으로 희망급여에 대해 공동 설문조사를 한 결과 첫 월급 희망액은 평균 223만4000원으로 집계됐다.
 
성별로는 남성과 여성의 희망 월급은 각각 240만7000원과 208만1000원으로 남성이 여성보다 평균 32만6000원 더 높았다.  
 
학력별로는 4년제 대졸자 238만3000원, 2ㆍ3년제 대졸자 206만8000원, 고졸자 206만2000원 등의 순으로 바랐다.  
 
취업을 목표로 하는 기업 유형별로는 대기업을 원하는 취업준비생은 평균 250만6000원을 받기를 원했다. 외국계 기업은 230만5000원, 공기업은 229만1000원, 중소기업은 200만8000원이었다.
 
그러나 취업에 성공했을 때 실제로 받을 것으로 예상하는 급여액은 희망액수보다 25만2000원이 적은 평균 198만2000원으로 조사됐다. 특히 고졸자(180만4000원)와 2ㆍ3년제 대졸자(184만7000원), 여성(185만1000원) 등은 예상 급여가 190만원에도 못 미쳤다.
 
‘첫 월급을 받으면 하고 싶은 일’에 대해서는 ‘부모님께 용돈ㆍ선물 드리기’라고 밝힌 응답자가 전체의 49.1%로 가장 많았다.  이는 모든 성별, 학력, 목표기업 등에 관계 없이 모든 응답군에서 단연 1위였다. ‘적금통장 만들기’(14.8%)와 ‘학자금 대출 등 빚 갚기’(7.3%), ‘쇼핑’(6.0%), ‘가족들과의 외식(6.0%)’ 등의 응답이 이어졌다. 그 밖의 의견으로는 ‘눈치 안보고 돈 써보기, 탕진잼(5.2%)’, ‘친구ㆍ지인에게 월급턱(4.7%)’, ‘재테크(2.0%)’, ‘월급 인증샷(1.2%)’, ‘뮤지컬 등 문화생활(1.2%)’, ‘월차 내고 여행가기(1.2%)’ 등이 있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