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순식간에 불바다 된 군산 주점…경찰 "개야도 계모임 보도는 오보"

17일 오후 9시 53분쯤 전북 군산시 장미동 한 유흥주점에서 불이 나 소방 당국이 화재를 진압하고 있다. 3명이 사망하고, 30명이 다쳤다. [연합뉴스]

17일 오후 9시 53분쯤 전북 군산시 장미동 한 유흥주점에서 불이 나 소방 당국이 화재를 진압하고 있다. 3명이 사망하고, 30명이 다쳤다. [연합뉴스]

불길 번지자 주점 안은 '아수라장'     
 
"주출입구가 불바다가 되면서 주점 안에 있던 사람들이 (무대 옆) 비상구로 몰렸다."

50대 선원 이모씨, 외상 시비 끝 방화
손님 3명 사망, 30명 화상 등 중·경상
스프링클러 없어 인명 피해 커져

전북 군산소방서 관계자는 18일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불길이 소파 등 주변에 옮겨 붙어 유독성 가스와 까만 연기가 발생해 (주점 안은) 순식간에 아수라장이 됐다"고 말했다. 전날 오후 9시 53분쯤 군산시 장미동의 한 라이브카페(유흥주점)에서 일어난 방화 사건을 두고서다. 이 불로 장모(47)씨 등 3명이 숨지고 30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남성 16명, 여성 17명이다. 주점 내부 283㎡도 모두 탔다.
 
군산경찰서에 따르면 17일 오후 9시 50분쯤 선원인 이모(55)씨가 해당 주점 입구에 휘발유 20L를 붓고 라이터로 불을 붙였다. 가게에 불을 지르고 달아난 이씨는 18일 오전 1시 30분쯤 군산시 중동 선배 집에 숨어 있다 경찰에 붙잡혔다. 불이 난 주점에서 500m 떨어진 곳이다. 
 
이씨는 경찰에서 "외상값이 10만원인데 주점 주인이 20만원을 요구해 화가 나 불을 질렀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씨를 현주건조물방화치사상 혐의로 불구속 입건하고, 이씨의 치료 상황을 지켜본 뒤 구속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이씨 역시 불을 지르는 과정에서 배와 등에 화상을 입어서다.

 
17일 오후 9시 53분쯤 전북 군산시 장미동 한 유흥주점에서 불이 나 소방 당국이 화재를 진압하고 있다. 3명이 사망하고, 30명이 다쳤다. [연합뉴스]

17일 오후 9시 53분쯤 전북 군산시 장미동 한 유흥주점에서 불이 나 소방 당국이 화재를 진압하고 있다. 3명이 사망하고, 30명이 다쳤다. [연합뉴스]

스프링클러 하나 없는 주점…인명 피해 더 키워
 
소방 당국에 따르면 사상자 대부분은 대피 과정에서 유독 가스와 연기를 마셨다. 부상자 중 5~6명은 온몸에 화상을 입거나 의식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 때문에 경찰과 소방 당국은 사망자가 늘 것으로 내다봤다.  
 
불이 난 주점은 지상 1층 단층형 건물이다. 내부에 대형 무대가 있고 홀에는 수십 개의 테이블과 소파가 놓인 구조다. 불이 난 당시 주점 안에는 손님과 종업원 등 30여 명이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소방 당국은 화재 직후 커다란 불길이 출입구를 막은 데다 소파에 불이 번지면서 유독 가스와 시커먼 연기가 순식간에 주점 안을 뒤덮어 신속한 대피가 어려웠을 것으로 보고 있다. 목격자들은 "불이 나자 주점 안에 있던 손님들이 비명을 지르며 무대 옆 비상구를 향해 앞다퉈 내달렸다"고 말했다.  
 
이 과정에서 십수 명이 연기를 들이마셔 무대 주변에 쓰러졌다. 일부는 화상을 입었다. 소방 당국은 "주점에 스프링클러가 설치되지 않아 인명 피해가 늘었다"고 밝혔다. 전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주점 안에 있는 소방설비는 소화기 3대와 비상 유도등이 전부였다.
 
17일 오후 9시 53분쯤 전북 군산시 장미동 한 유흥주점에서 불이 나 소방 당국이 화재를 진압하고 있다. 3명이 사망하고, 30명이 다쳤다. [연합뉴스]

17일 오후 9시 53분쯤 전북 군산시 장미동 한 유흥주점에서 불이 나 소방 당국이 화재를 진압하고 있다. 3명이 사망하고, 30명이 다쳤다. [연합뉴스]

모두 개야도 주민? 경찰 "사상자 33명 중 2명만 개야도"  
 
주민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 당국은 3분 만에 현장에 도착했다. 소방대원들은 15분 만에 주점 안에 있던 33명 모두를 구조했다. 화재 진압도 신고를 받은 지 25분 만인 오후 10시 18분쯤 마쳤다.    
 
당초 불이 난 주점에 있던 손님 대부분은 군산시 옥도면 개야도 주민으로 알려졌다. 개야도는 군산항에서 22㎞ 떨어진 섬이다. 하지만 이를 두고 소방 당국과 경찰의 말은 엇갈렸다. 소방 당국은 주점 안에 있던 손님 대부분을 개야도 주민으로 파악했다. 군산소방서 관계자 "화재 당일 계모임을 가진 개야도 주민들이 2차 뒤풀이를 해당 주점에서 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반면 경찰은 "사실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군산경찰서 관계자는 "피해자들의 주소를 확인한 결과 주민등록상 개야도에 주소지를 둔 사람은 2명뿐이다. 대부분 주소지가 다르다. '손님 대부분이 개야도 주민'이라는 보도는 오보"라고 말했다. 그는 "피의자 이씨 주소지는 개야도로 돼 있지만 주점 손님들과 연관성은 아직 없다"며 "환자들이 대화를 못하는 상태여서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번 방화 사건을 두고 일각에서는 "이씨가 휘발유가 든 화염병을 먼저 주점 안에 던지고 입구에 휘발유를 뿌렸다"는 얘기도 나온다. 이에 군산경찰서 관계자는 "그런 일은 없었다"고 부인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경찰, 소방 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 및 경위를 밝히기 위해 합동 감식을 했다. 
 
군산=김준희 기자 kim.junhee@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