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황창규 회장 영장 신청…KT, 5G 투자 타격받나

황창규 KT 회장. [중앙포토]

황창규 KT 회장. [중앙포토]

국회의원들에게 불법 정치자금을 제공한 혐의를 받는 황창규 KT 회장에 대해 경찰이 18일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황 회장 등 전ㆍ현직 임원 4명은 2014년 5월부터 작년 10월까지 법인자금으로 상품권을 사들인 뒤 되팔아 현금화하는 ‘상품권깡’ 수법으로 비자금 11억5000여만원을 조성해 이 가운데 4억4190만원을 불법 정치후원금으로 쓴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후원 계획부터 실행까지 황 회장에게 보고됐고, 회장으로부터 일부 지시도 있었다는 CR부문 임원들의 진술과 문서자료 등을 확보했다. 황 회장 측은 경찰에서 “그런 내용을 보고받은 사실이나 기억이 없고, CR부문의 일탈행위로 판단한다”며 혐의를 전면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KT 새노조 측은 황 회장이 구속영장 신청을 받은 이날도 성명을 내고 황 회장의 퇴진을 주장했다. KT새노조는 이날 입장발표에서 ▶회장직 즉각 사퇴하고 수사를 받을 것 ▶KT이사회는 적폐경영 부역을 반성하고 KT새노조의 면담 요구에 즉각 응할 것 ▶검경은 KT 내부와 적폐경영에 대해 단호히 수사할 것을 것 등 세가지 사항을 요청했다.  
 
KT 내부에서는 구속영장 신청까지 예상하지 못했다는 분위기다. KT 관계자는 “황 회장이 경찰 조사에서 충분히 소명한 만큼 영장까지는 예상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경찰의 구속영장 신청은 당장 황 회장의 거취 문제와 직결된다. 황 회장이 구속될 경우 KT는 최고경영자 공백 상태를 맞게 된다. 본격적인 5G 투자와 유료방송 합산규제 일몰을 앞두고 전략 수립이 필요한 시점에 수장 공백의 타격은 더욱 클 전망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