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대 총장 최종후보에 강대희 교수, 38년만에 의대 총장 선출

강대희(55) 서울대 의과대학 교수.

강대희(55) 서울대 의과대학 교수.

 
서울대학교 이사회는 제27대 총장 최종 후보로 강대희(55) 의과대학 교수를 18일 선출했다.
 
서울대 이사회는 "오전 호암교수회관에서 신임 총장 선출을 위한 면접을 진행한 뒤 투표를 통해 강 교수를 최종 후보로 선출했다"고 밝혔다. 15명으로 구성된 이사회는 서울대 총장추천위원회(총추위)로부터 추천받은 강 교수, 이건우(62) 기계항공공학부 교수, 이우일(63) 기계항공공학부 교수 등 3명의 후보를 평가했다. 
 
총추위와 정책평가단의 평가를 합산한 결과 강 교수가 1위, 이 교수가 2위, 이 교수가 3위를 차지했다. 이사회는 후보 1명당 50분의 면접을 진행했고, 정책 능력과 도덕성 검증을 위해 면접에서 20분의 후보 발표와 30분의 질의가 진행됐다.
 
이사회에서 선출된 총장은 교육부 장관의 제청을 거쳐 대통령이 임명한다. 새로운 총장의 임기는 7월 20일부터 4년이다.
 
강 교수는 1981년 서울대 의대에 입학해 1994년 미국 존스홉킨스 대학교 보건대학원에서 환경보건 박사학위를 취득했고, 1996년 서울대 교수로 임용됐다. 서울대 연구부처장, 서울대병원 대외정책실장, 서울대 의과대학장 등 학내 여러 보직을 맡은 바 있다. 또 한국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협회 이사장, 대통령 직속 미래기획위원회 위원, 국가과학기술위원회 위원도 역임했다. 
 
강 교수는 "서울대를 세계 지성의 중심으로 만들겠다"며 ▲창의적 학문 후속세대 양성 ▲혁신적 연구 지원 시스템 ▲다양성 존중 ▲실질적 복지 확충 ▲1조2천억원 재정 확충 등의 공약을 내세웠다. 의대에서 총장이 나온 것은 1980년에 선출된 15대 권이혁 총장 이후 38년만이고, 의사 출신 총장으로는 6대 윤일선, 11·12대 한심석 총장 등이 있다.
 
서울대 정문. [중앙포토]

서울대 정문. [중앙포토]

 
이번 총장 선출에는 서울대 개교 72년 만에 처음으로 학생들이 참여했다. 총추위는 지난달 10일 재학 중인 학부생·대학원생·연구생 총 3만3천여명이 포함된 학생 정책평가단의 모바일 투표를 진행했고, 투표권이 있는 3만3천여명 중 8천29명이 투표를 하겠다고 등록했고, 이 중 4천846명이 투표했다. 같은 시간 서울대 문화관에서는 교수 336명, 교직원 47명, 서울사대부고·사대부중·사대부여중·사대부초의 교원 4명으로 구성된 교직원 정책평가단의 현장투표도 진행됐다.
 
김지아 기자 kim.ji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