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동영 “판문점선언 국회 비준 동의를 받아야”

민주평화당 정동영 의원(65)은 18일 국회가 4·27 판문점 선언 비준 동의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문재인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에 대한 견제 필요성을 강조한 것이다.
 민주평화당 정동영 의원

민주평화당 정동영 의원

 
정동영 의원은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6·13 지방선거 이후 첫 최고위원회의에서“이번 선거는 6·13 지방선거가 아니라 6·12 지방선거였다 생각한다.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으로 분출도니 평화의 열망이 모든 이슈를 압도해버린 선거였다”며 “그런 점에서 판문점선언 지지결의안을 넘어 판문점선언 비준 동의를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문재인 대통령도 그런 의지를 여러 차례 표명했다. 평화당이 당론으로 비준 동의를 받아라. 앞장서서 추진할 필요가 있다. 당론화 논의를 시작할 것을 제안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정 의원은 “이 정부 들어 1년 동안 양극화가 더 심해졌다. 정부의 존재 이유가 어디 있는가 심각한 의문을 던진다. 평화당이 민생 개혁 특별 위원회를 구성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또, 말로는 재벌 개혁을 외치지만 국회를 통과한 재벌개혁 입법은 한 건도 없었다. 지지율 관리에는 성공한 정권이지만 서민의 삶을 개선하는 일에는 성공하지 못했다”고도 했다.
 
정 의원은 “서민이 가슴 펴는 세상을 만들겠다는 게 집중해야 할 부분이다. 이게 다음 총선에서 제1야당으로 올라설 수 있는 유일한 길”이라고 제언했다.
 
조배숙 대표도 “청와대 일자리 상황판이 제대로 가동되고 있는지 궁금하다. 서민들은 소득 감소와 이중고를 겪고 있다”며 “정부가 쫓은 소득주도성장이라는 신기루 실상이다. 서민들과 이해관계가 있는 건 평화가 아니라 경제다. 호미로 막을 일 가래로도 막지 못해. 경제 정책에 과감한 수정과 이를 뒷받침할 전면적 쇄신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조 대표는 “지방선거에서 패배한 자유한국당이 반성하겠다고 선언했다”며 “반성이 말뿐 아니라는 것을 행동으로 보여달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판문점선언 지지 결의안 찬성은 한국당 반성의 진정성을 판단하는 시금석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배재성 기자 hongodya@joongna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