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번엔 김성태 혁신안 충돌 "혁신 대상자가···웃기는 짓"

김성태 지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당 원내대표실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김성태 지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당 원내대표실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김성태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이 18일 ‘깜짝 혁신안’을 내놨다. 김 권한대행은 중앙당 해체, 당명 개정, 원내중심 정당 구축, 구태청산 태스크포스(TF) 가동, 외부인사를 위원장으로 혁신, 비상대책위원회 구성 등의 내용을 기자들 앞에서 발표했다.
 
하지만 김 권한대행의 ‘혁신안 발표’를 두고 당 내에서 비판적 목소리가 나오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중진 의원은 “일단 자신부터 책임에서 벗어날 수 없는데 어떻게 혁신 작업을 주도한다는 것인가”“웃기는 짓을 하고 있다. 당내 반발이 거셀 것”이라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말했다. 김 권한대행이 현재 대표 권한대행이기는 하지만 당내 의원들에게 권한을 위임받지 못한 상태에서 당 혁신안을 발표한 것은 ‘월권’이라는 지적이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당대표 권한대행이 18일 오전 국회에서 현안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발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자유한국당 김성태 당대표 권한대행이 18일 오전 국회에서 현안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발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김 권한대행은 일명 ‘한국당 살생부’라 불리는 ‘한국당 지방선거 참패의 5대 공신’ 목록에 거론됐다. 1등 공신에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순실, 2등 공신에 서청원·윤상현 의원 등 친박 8적,  3등 공신에 홍준표 전 대표와 강효상·정태옥 의원, 4등 공신에 김성태 원내대표와 김무성·장제원 의원 등 복당파, 5등 공신에 할 말 못하는 한국당 의원 전원이 이름을 올렸다.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도 “당을 이끌면서 가장 후회되는 것은 당내 일부 국회의원들을 청산하지 못한 것”이라며 “탄핵 때 줏대없이 오락가락 하고도 얼굴, 경력하나로 소신 없이 정치생명 연명하는 사람”등을 꼽기도 했다.  
 
또 혁신안의 내용과 혁신안 발표 절차에 문제를 제기하는 의원들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앙당 해체, 당명 개정, 원내 중심정당 구축 등의 내용은 선거에서 패할 때마다 나오는 ‘낡은 혁신안’이라는 지적이다. 또, 중대한 의사결정을 하기 전에 당 의원들의 의견을 수렴하지 않고 ‘깜짝 발표’를 한 것도 절차적으로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김성태 지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당 원내대표실에서 가진 기자회견을 마친 뒤 자리에서 일어나고 있다. [뉴스1]

김성태 지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당 원내대표실에서 가진 기자회견을 마친 뒤 자리에서 일어나고 있다. [뉴스1]

 
이에 대해 김 권한대행은 “당 대표 권한대행에게 부여된 당헌·당규상 권리와 의무로서 할 수 있는 일을 하겠다”며 “당의 혁신과 쇄신, 인적청산 등의 내용은 혁신 비대위에서 결정한다”고 설명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