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사카 규모 5.9 지진 발생…1923년 이후 처음

일본 오사카(大阪)를 비롯한 긴키(近畿) 지역에 규모 6.1의 지진이 발생한 가운데 이 지역 한 철도역의 안내판 일부가 떨어져 위험하게 공중에 매달려 있다. [연합뉴스]

일본 오사카(大阪)를 비롯한 긴키(近畿) 지역에 규모 6.1의 지진이 발생한 가운데 이 지역 한 철도역의 안내판 일부가 떨어져 위험하게 공중에 매달려 있다. [연합뉴스]

일본 오사카 지역에서 규모 5.9의 대형 지진이 일어나 3명이 사망하는 등 최소 40여 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3명 사망·철도 도로 마비
대규모 정전·주택 화재·벽 붕괴
“쓰나미 우려 없어”
“한국 교민 지진피해 접수 안 돼”

일본기상청은 18일 오전 7시58분 일본 오사카부 북부 지하 13㎞ 지점을 진원으로 하는 규모 5.9, 일본 기준 진도 6약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지진으로 오사카부에서 최대 진도 6약(弱)의 흔들림이 발생했다. 오사카부에서 진도 6약의 진동이 발생한 것은 1923년 관측을 시작한 이후 처음이다. 일본 기준 진도 6약은 실내에서 서 있기 힘들고 창문 유리가 깨지는 피해가 발생하는 수준이다.  
18일 오전 7시 58분 일본 오사카부(大阪府)에서 규모 5.9로 추정되는 지진이 발생했다고 일본 기상청이 밝혔다. 이 지진으로 인한 쓰나미(지진해일)의 우려는 없다고 기상청은 전했다. [연합뉴스]

18일 오전 7시 58분 일본 오사카부(大阪府)에서 규모 5.9로 추정되는 지진이 발생했다고 일본 기상청이 밝혔다. 이 지진으로 인한 쓰나미(지진해일)의 우려는 없다고 기상청은 전했다. [연합뉴스]

 
이 지진으로 쓰나미는 발생하지 않았으나 오사카시 히가시요도가와(東淀川)구의 한 남성과 다카쓰키시의 9살 초등학생이 무너진 담장에 깔려 숨지는 등 3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또 미에(三重)현 스즈카(鈴鹿)시에서 한 여성이 넘어져 다쳤다는 신고가 접수되는 등 부상 신고가 잇따르고 있다. NHK는 부상자가 최소 37명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일본 오사카에서 5.9 지진이 18일 발생했다. [영상 트위터]

일본 오사카에서 5.9 지진이 18일 발생했다. [영상 트위터]

일부 지역에서는 화재가 발생했고 대형 수도관이 터졌으며 모두 17만 가구에 전기 공급이 끊어졌다. 또 오사카 시내 전철과 지하철 운행이 중단됐으며 신칸센도 오사카 부근 구간에서 운행이 중단됐다. 오사카 공항에서는 활주로 등 시설 점검을 위해 비행기의 이륙과 착륙이 한때 중단됐다. 지진의 영향으로 오사카 지방재판소와 고등재판소는 재판 일정을 모두 연기했으며, 국공립학교들은 휴교령을 내렸다.
 
오사카 주변 긴키지역의 원자력 발전소는 아직 까지 이상 없이 가동되고 있다고 일본 정부는 밝혔다. 일본 정부는 총리 관저 위기관리센터에 오사카지진 대책반을 설치하고 피해 상황을 파악하면서 대응에 나섰다.
 
일본에서는 지난 12일부터 수도권인 치바현과 군마현에서 규모 4 이상의 지진이 5차례나 발생했다.
18일 오사카 현 다카쓰키시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인한 도로 파손 사고를 점검하고 있다. 일본 서부를 강타한 이 지진은 50명 이상의 부상자를 냈다. [EPA=연합뉴스]

18일 오사카 현 다카쓰키시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인한 도로 파손 사고를 점검하고 있다. 일본 서부를 강타한 이 지진은 50명 이상의 부상자를 냈다. [EPA=연합뉴스]

 
오사카 주변 지역은 한국 교민들이 거주하고 한국 관광객들이 많이 방문하는 지역이지만 다행히 한국 교민 피해는 아직 접수되지 않았다. 일본 오사카(大阪) 주재 한국총영사관은 재일본대한민국민단(민단) 오사카 지부 등을 통해 교민들의 피해 상황을, 현지 항공사와 여행사 등을 통해 방일 한국 여행객의 안부를 파악했지만, 현재까지 피해 상황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