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일문일답]김성태"전권 혁신비대위원장, 외부인사 영입"



【서울=뉴시스】 유자비 정윤아 기자 = 6·13 지방선거 참패 성적표를 받아든 자유한국당이 18일 외부 인사를 혁신비대위원장으로 영입하고 당 혁신에 나선다고 발표했다.

김성태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오늘부로 한국당은 중앙당 해체를 선언하고 이 순간부터 곧바로 중앙당 해체 작업에 돌입하겠다"며 "제가 직접 중앙당 청산 위원장을 맡아서 중앙당 해체 작업을 진두지휘 해나가겠다"고 선언했다.

그는 또 전권 혁신비대위를 출범하고 위원장에는 외부 인사를 영입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히며 "전권 혁신비대위가 많은 논의와 절차를 거쳐 우리 당 집권세력으로서의 오랜 구태와 관행 답습을 모두 끊어낼 수 있도록 출발을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다음은 일문일답.

-오늘의 발표가 당내 의원 수렴을 거치지 않고 김 권한대행이 비대위원장 권한을 행사하는 것 아닌가.

"당대표권한대행으로서 부여된 당헌당규 차원의 권리와 의무로서 제가 할 수 있는 일은 다 하겠다. 당의 혁신과 쇄신, 인적청산, 많은 내용들은 전권 혁신비대위에서 할 것이다. 저는 당대표권한대행으로서 구성원 모든 분들에게 동의와 의견 구하는 절차를 통해 앞으로 비대위 출범하겠다. 혁신비대위 구성을 위한 위원회를 만들겠다. 처절한 우리의 환부를 도려내고 수술하고 혁신하기 위해선 당의 내적 인사가 혁신 비대위원장을 맡는 건 적절치 않다. 전권 혁신비대위가 많은 논의와 절차를 거쳐서 우리 당 집권세력으로서의 오랜 구태와 관행 답습 모두 다 끊어낼 비대위 출발을 반드시 뒷받침하겠다"

-혁신비대위원장에 외부인사 영입을 추진하는가.

"그렇다."

-민주당에서 원 구성 협상 촉구하고 있다.

"지방선거가 끝난 지 얼마 되지 않았고 야당도 수습할 시간이 필요하다. 본인들도 잘 알면서 국민들에게 원 구성을 회피하는 야당으로서 공격거리로 삼지 않길 바라겠다. 기다려주십시오. 분명한 것은 저 자신이 지방선거를 치르더라도 원구성과 관련해 6월 국회 논의하자고 제안한 바 있다. 야당을 6월 원구성 협상과 관련해 빌미로 삼지 말길 바란다."

-비대위 출범 로드맵은.

"절대 이번 비대위원장은 일부 몇사람의 의견으로 모시는 일 없을 것이다. 보다 폭넓은 외과적 수술뿐 아니라 내과적 수술, 또 정신과적인 치료까지 포함된 전방위적 전권핵심비대위원장을 모셔야하는 만큼 그만큼 신중에 신중 거듭할 것이다. 어떠한 당내 세력 사심 반영되지 않을 것이고, 저 자신도 마찬가지다. 날짜를 구체적으로 제시하긴 어렵다. 당헌당규상 당대표 선출할 전당대회에 함몰될 그런 당이 아니라는 걸 의총에서 다들 공감했기 때문에 시간 조금 걸리더라도 만전의 만전 기하겠다."

-비대위, 구태청산TF 등 각각의 역할은

"혁신비대위 구성위원회는 비대위를 구성하고 위원장을 모시는 내용 담을 것이다. 구태청산TF는 우리 중앙당 해체를 포함한 그동안 우리 당의 보신주의, 무사안일주의, 기득권 정당으로서의 모든 관행과 관습 끊어내기 위한 것이다."

-혁신비대위 멤버는 권한대행이 구성하는가.

"혁신비대위 구성 위한 위원회를 구성한다. 거기서 (논의할 것)"

-혁신 비대위 TF 임명 기준은

"앞으로 전권혁신비대위 출범은 기존 기득권과 기존 어떤 계파 어떤 세력도 인정하지 않겠다는 백지 위에서 출범할 것이다. 어느 누구도 혁신비대위 결정 등에 대해 수용하지 않을 수 없도록 내부적 논의 절차를 거칠 것이다."

-당 간판에 새 이념을 담도록 한다는 말이 당명 교체를 뜻하나

"그런 부분은 앞으로 우리 당 청산TF와 전권 혁신비대위가 구성되서 활동이 이뤄지고 나면 최종적인 종착역에서 이뤄질 문제다."

-인적청산은 어떻게 나아갈 것?

"분명한 사실은 전권 혁신비대위에서 한국당 비대위의 핵심적인 역할과 노력이 인적청산에 대한 부분이 가장 중심이 될 것. 그 부분을 섣불리 예단해서 어떤 기준과 원칙을 세우지 않고 저는 관여하지 않겠다."

-국회에 계류 중인 판문점선언 지지결의안, 권성동 체포동의안 태도를 바꿔야 한다는 주장은.

"어떤 국회의원도 국민적 상식에 반하는 방탄국회 하지 않는다. 앞으로 국회법 절차에 따라 국회의원 체포동의안은 여당이든 야당이든 처리될 것이다. 다만 처리 결과에 대해선 의회 민주주의 결과도 존중해야 한다. 판문점선언 지지결의안이 국회 계류한 부분은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의 일방적인 판문점회담 결과와 주장을 뒷받침하는 형식의 결의안은 수용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우리가 한반도의 진정한 평화와 핵없는 북한 체제에 대해 한국당이 과거 수구냉전적이고 폐쇄적인 남북관계를 추구하는 건 아니다."

-당대표권한대행 권한 축소되는 것 아닌가

"당대표권한대행 저의 역할과 또 할 일이 축소되는 것 전혀 개의치 않는다. 우리당이 변화 혁신하는 측면에서 전권핵심비대위에서 결정하는 사안에서 어느 누구도 성역있어도 안 된다. 저 또한 어떠한 사심도 가지지 않을 것이다."

-선거 이후 당사 이전 계획이 중앙당 슬림화에 포함되나

"한국당은 선거에 드러난 국민의 뜻을 숭고하게 받들기 위해선 60년동안 집권한 세력으로서의 기득권 모두 없애야 한다. 권한이 어찌보면 중앙당에 몰려있기 때문에 정당민주주의에 대한 불신과 실패가 발생할 수밖에 없다. 원내중심정당으로 가져가겠단 것이다. 당대표권한대행으로서 청산할 것 변화시키고 혁신할 것 다 하겠다."

-오늘의 메시지가 앞으로 비대위가 출범해서 말할 내용 아닌지.

"혁신비대위는 이 내용을 훨씬 뛰어넘어야 한다. 뛰어넘는 혁신비대위되기 위해 권한대행으로서 할 수 있는 것 다 뒷받침하겠다."

jabiu@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