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리천장 깨려 노력했다"…'1호 여성 검사장' 조희진이 남긴 글

국내 '1호 여성 검사장'인 조희진 서울 동부지검장. [뉴스1]

국내 '1호 여성 검사장'인 조희진 서울 동부지검장. [뉴스1]

 
'여성 최초 검사장' 조희진 서울동부지검장(56·19기)이 검찰을 떠나는 심경을 밝혔다. 조 지검장은 "여성 1호라는 수식어가 무거운 짐이었으나 최선을 다했다"며 "유리천장을 깨려고 노력했다"고 밝혔다.
 
18일 조 지검장은 검찰 내부 통신망 '이프로스'에 "30여년 가까이 검사로 재직하면서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이프로스 게시판에 글을 올린다"며 "처음 검사를 시작할 때, 어느 누구의 권유나 조언 없이 검사가 되고 싶어서 검사가 되었고, 오늘에 이르렀다"며 글을 시작했다.
 
조 지검장은 "의도하지 않은 첫 여성, 여성 1호라는 수식어가 계속 따랐고, 여성이 검사를 한다는 이유만으로 제 능력 이상으로 국민들의 과분한 사랑을 받았다"면서도 "돌이켜보면 여성 1호, 최초라는 수식어가 제게는 무거운 짐이고 부담이었으나, 절제와 균형을 유지하고 공직자로서 최선을 다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밝혔다.
 
그는 "검찰 내 여성 1호로서 소임을 다하고자 유리천장을 깨려고 노력했고, 60년 검찰 역사상 처음으로 여성 검사장이라는 성과를 내기도 했다"고 강조했다.
 
 국내 '1호 여성 검사장'인 조희진 서울 동부지검장. [뉴스1]

국내 '1호 여성 검사장'인 조희진 서울 동부지검장. [뉴스1]

 
조 지검장은 서지현 창원지검 통영지청 검사의 미투 이후 출범한 성추행진상조사단 활동과 관련해선 "많은 반대와 이견에도 불구하고 검찰 조직 내 성추행 피해자에 대한 인사상 불이익 처분을 검찰 역사상 처음으로 직권남용으로 기소하였다"며 "이는 매우 중요한 의미를 갖는 획기적인 사건이라고 할 수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누가 뭐라 하여도 조사단은 좌고우면하지 않고 열과 성의를 다했고 소기의 성과를 거두었다. 이제 남은 것은 재판 과정"이라며 "함께 협력하여 최선을 다해주시길 바란다. 제가 마무리하지 못하고 떠나는 발길이 무겁다"고 밝혔다.
 
그는 "여성 대표성의 필요성에 대하여 나름대로 의견을 피력하려고 노력했지만 검사라는 공직자의 신분으로서는 한계가 있었다"고 아쉬움을 토로하면서 "제가 못 이룬 과제는 후배 여성 검사들이 곧 이루어 주실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조 지검장은 1962년 충남 예산에서 태어나 서울 성신여고, 고려대 법학과를 졸업한 뒤 서울중앙지검에 임관했다. 법무부 여성정책담당관·검찰국, 사법연수원 교수를 거쳐 지난 2015년 제주지방검찰청 검사장이 됐다. 지난 1월에는 '성추행 사건 진상규명 및 피해회복 조사단' 단장을 맡아 검찰 내 성추행 사건 조사를 진두지휘했다. 조 지검장은 검사장급 인사를 앞두고 최근 사의를 표명한 상태다.
 
김지아 기자 kim.ji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