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MBC 신임 보도국장에 '이재명 인터뷰' 박성제 부국장

박성제 신임 보도국장. [사진 MBC]

박성제 신임 보도국장. [사진 MBC]

 
MBC는 신임 보도국장에 박성제 부국장을 임명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인사는 한정우 보도국장을 임명한 지 약 6개월 만이다. MBC는 '정상화' 이후 새 경영진을 출범하고 '보도국 재건'을 모토로 내걸었으나, 내부에서는 뉴스 시청률이 기대만큼 빨리 회복되지 않는다는 평가가 나온다. 이번 보도국장 인사 이후 대규모 인사와 조직 개편이 예정돼 있다.
 
박 신임 보도국장은 1993년 MBC에 입사해 정치부·경제부·사회부를 거쳐 최근 보도국 취재센터장으로 활동했다. 2012년 MBC 파업 당시 파업을 주도한 노동조합 위원으로 해고되기도 했다. 부인은 정혜승 청와대 뉴미디어 비서관이다.
 
지난 6·13 지방선거에서 이재명 경기지사 당선 확정 직후 인터뷰를 했던 인물이기도 하다. 당시 이 당선인이 '여배우 스캔들'과 관련된 질문으로 인터뷰를 거부하자, "정치인이 질문에 답하지 않을 자유도 저는 존중한다”며 “기자든 정치인이든 그 판단에 책임을 지면 된다”고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관련기사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