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연정론’ 군불 떼는 평화당에 “가능성 0%” 쐐기 박은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민주평화당과의 연정 가능성을 일축했다. 추 대표는 18일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평화당과의 연정론에 대해 “제가 재임하는 기간 중에는 0%”라고 말했다. 민주당의 차기 지도부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는 8월 25일에 열린다. 적어도 향후 두 달간은 연정이 없을 것이라고 못 박은 셈이다.
 
민주당은 지난 국회의원 재·보궐선거로 11석을 추가해, 현재 130석을 확보한 상태다. 하지만 여전히 과반 의석이 아니어서 야당의 협조 없이는 민주당이 추진하는 이른바 ‘개혁 입법’에 차질을 빚을 수 밖에 없다. 평화당·정의당 등 진보 성향의 야당을 우군으로 확보해야 간신히 과반 의석(150석)을 채울 수 있다.
 
이와 관련해 최경환 평화당 대변인은 지난 15일 과거 DJP(김대중+김종필) 연합을 언급하며 “정책 합의 후 연정을 구성하는 수 밖에 없다. 경제부총리를 (평화당에서) 누가 맡고, 정의당도 (장관을) 하나 맡는 식으로 권력을 배분해야 문재인 정부가 성공한다”고 연정론을 꺼냈다. 같은 날 이해찬 민주당 의원도 한 방송에 출연해 “지금 민주당이 130석이고, 두 당(평화당+정의당)에 무소속 등 우군이 몇 명 있다”며 “그걸 잘 운영하려면 아주 높은 수준의 연정을 하거나, 협치를 아주 고도화해야 한다”고 연정 가능성을 언급했다.
 
하지만 추 대표는 이날 인터뷰에서 “(이미) 개헌과 같은 연정이 가능한 이슈들이 있었다. 그런데 대통령이 발의한 건 안 된다며 시비 걸듯이 했단 말이죠”라며 “일찍이 공통 공약으로 내건 것마저도 사안별로 협조할 자세가 안 돼 있다. 국민에게 책임지는 자세를 보여주는 자세 전환이 먼저라고 생각한다”며 연정론에 선을 그었다.
 
일각에서 제기되는 ‘당 대 당’ 통합론에 대해산 “판문점선언에 대한 지지 결의도 힘을 받쳐주지 못하지 않았느냐”며 “(원 구성 등) 국회 정상화를 위해 원로들이 앞장서고, 그 다음에 할 일을 해주면서 연정을 꺼낸다고 하면 가능한 얘기겠지만, 그것도 안 되고 있는데 통합은 더 힘들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에 있다가 야당으로 이탈한 일부 국회의원의 복귀설에 대해서도 “과반 의석을 채워서 힘을 가질 수 있다면 모르겠지만, 그런 정도까지는 아니다”라며 “(당원들 뜻을 묻는다면) 전혀 받아들일 가능성이 없는 답변을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한 민주당 관계자는 “입법 과제 등 사안별로 정책 연대 정도는 가능하겠지만, 공동 정부를 구성하는 건 현실적으로 어렵지 않겠느냐”며 “당내에서도 연정 가능성에는 부정적인 기류가 많다”고 전했다. 민병두 민주당 의원도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평화당이 개혁 입법 공조를 조건으로 연정을 주문하고 있는데, 이는 다음 총선에서 합당하는 것을 내심 목표로 하는 것이다. 생각이 같으면 더 경쟁적으로 임해서 국민의 지지를 얻을 일이지, 연정을 조건으로 할 일은 아니라고 본다”며 부정적인 견해를 밝혔다.
하준호 기자 ha.junho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