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김성태 "한국당 중앙당 해체·혁신작업 마무리 되는 대로 당명 개정"

자유한국당이 15일 오후 국회에서 비상의원총회를 열었다. 김성태 원내대표 등 의원들이 침통한 표정으로 회의를 지켜보고 있다. [중앙포토]

자유한국당이 15일 오후 국회에서 비상의원총회를 열었다. 김성태 원내대표 등 의원들이 침통한 표정으로 회의를 지켜보고 있다. [중앙포토]

김성태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18일 기자회견을 갖고 6·13 지방선거 참패에 따른 당 수습 방안을 제시했다.
 
김 권한대행은 "국회에 안주하는 안일한 태도는 용납되지 않을 것"이라며 "새로운 보수 정당으로 보수의 기본적인 가치와 이념에는 변함이 없지만, 시대 정신에 맞고 합리성에 기반한 새로운 보수의 길을 열겠다"고 말했다.
 
이어 "당 사무총장을 비롯한 각급 위원장과 본부장 등 자유한국당 당직자 전원의 사퇴서를 수리할 것"이라며 "동시에 혁신 비대위 구성을 위한 TF를 구성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한국당 중앙당 청산위원장 맡아 해체작업에 돌입한다"며 "혁신작업 마무리되는 대로 당명을 개정한다"고 말했다.
 
김 권한대행은 "집권당 시절 방대한 조직 구조를 걷어내고 원내중심 정당, 정책 중심 정당으로 다시 세워가겠다"며 "중앙당 조직을 원내중심으로 집중하고 그 외에 조직과 기능을 필수적인 기능 위주로 설립해 간결한 의사결정을 만들어 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