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추미애 “민주당 대표 연임? 생각 없다”…이유는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자신의 당 대표 재출마 여부에 대해 "연임할 수 없다는 것을 분명하게 말씀드린다"고 선을 그었다.   
 
추 대표는 18일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대통령 선거에서 이기고 지방선거에서 이기고 또 재보궐 선거까지 이긴 3관왕 대표가 됐는데, 다시 맡아서 더 잘할 것 같지 않다"며 "연임할 이유가 없다"고 답했다.  
 
이어 국회 과반 의석 확보를 위해 제기되는 민주평화당 등 야당과의 '연정'에 대해서도 "(제가 당 대표로) 재임하는 기간에는 (가능성은) 0%"라며 반대 의사를 분명히 밝혔다.
 
그는 "공통 공약, 국민과 한 약속인 개헌 등은 야당과 연정이 가능한 이슈들이었는데도 (야당은) 민주당에 협조하지 않았다. 일단 대통령이 발의한 건 안 된다는 식으로 시비를 걸듯이 했다"며 "개별 정당이나 국민에게 책임지는 자세를 먼저 보여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바른미래당이나 민주평화당 소속 의원들의 민주당 복당에 대해서도 "그건 일찌감치 당원의 뜻에 따르겠다고 했다"며 "당원들은 전혀 받아들일 가능성이 없는 답변을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또 추 대표는 6·13 지방선거에서 자유한국당의 참패 요인으로 "과거 냉전 보수의 입장에서 한 발짝도 움직이지 않았다고 하는 것들이 요즘 애들 하는 말로 '꼰대' 정당처럼 보였던 것"이라며 "패인은 외부가 아닌 야당 내부에 있다"고 꼬집었다.
 
그는 "우선 그분들이 여러 차례 개혁하고 혁신할 수 있는 기회가 있었는데 외면했다. 동시 개헌하기로 한 약속을 파기하고 추가경정예산안에 대해 협조하기보다는 트집 잡아서 안 하려고 하면서 방탄국회는 적극적으로 열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도 한국당을 향해 방탄국회를 즉시 철회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추 대표는 "국민 지지로 확인된 평화와 민생, 경제현안에 전향적인 협력을 당부드린다"라며 "국민에게 신뢰받는 정당으로 거듭나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