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4차산업 혁명, 벤처가 답이다…스타트업 펌프 벤처 스튜디오 개관식

 숭실대학교(총장 황준성)는 창업 환경을 구축하기 위해 6월 15일(금) 오후 3시 스타트업 펌프 벤처 스튜디오(STARTUP PUMP venture studio) 개관식을 열었다.
 
본 창업지원공간은 숭실대 벤처중소기업센터 207호에 위치하며 면적 348.34㎡ (105평) 규모에 ▲멘토링룸 ▲프로젝트룸 ▲코워킹 스페이스 ▲테라스 공간 등으로 구성됐다.  
 
 
개관식에서 황준성 총장은 “숭실대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대비하며 학생들이 자신들의 꿈을 펼칠 수 있는 공간을 조성했다”며 “미국의 뱁슨 컬리지(Babson College)를 모델로 삼아 제2의 스티브 잡스, 마크 저커버그가 배출될 수 있도록 아낌없는 지원을 펼치겠다”고 전했다.
 
스타트업 펌프 벤처 스튜디오에서 숭실대 황준성 총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스타트업 펌프 벤처 스튜디오에서 숭실대 황준성 총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황희 국회의원은 축사에서 “앞으로 국가의 성장은 강소·중소기업 중심으로 이뤄질 것”이라며 “최초로 전자계산학과를 개설한 숭실대학교가 선도적으로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이끌고, 본 벤처 스튜디오를 기회의 장으로 삼아 역량 있는 인재를 양성하길 바란다”고 축하했다.  
 
중소벤처기업부 최수규 차관은 “숭실대학교는 국내 창업선도대학 중, 최고의 성과를 내고 있다”며 “스타트업 펌프 벤처 스튜디오가 젊은이들의 꿈이 이뤄지는 공간이 되길 바란다”고 축사했다.  
 
숭실대의 멘토링룸은 국내 최초로 ‘창업지원형 산학협력 중점교원’이 상주해 멘토링을 제공하는 공간으로 사용되며, 학생 및 기업 대상 원스톱 창업 상담창구로 활용될 예정이다. 프로젝트룸은 교내에서 선발된 창업 동아리 및 창업을 꿈꾸는 일반 학생들이 개별 프로젝트를 진행할 수 있는 창의 공간으로 마련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