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철수, 미국 갈 때냐" 비판에 "왜 남 탓만 하느냐"

안철수 바른미래당 전 서울시장 후보.

안철수 바른미래당 전 서울시장 후보.

6·13 지방선거에서 낙선 후 딸 졸업식 참석차 미국으로 떠난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서울시장 후보를 겨냥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글로 화제가 된 장진영 전 동작구청장 후보를 비판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의원은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자기 생각이라고 글 쓰고 지껄이는데 남 얘기 좀 그만하고 자기 얘기 좀 했으면 좋겠다”며 “패배도 남 탓, 출마도 남 탓, 합당도 남 탓. 그 모든 게 자기 선택인데 왜 남 탓만 하면서 살까”라는 글을 남겼다. 
 
이어 “비판하려면 애정이 있어야 상대가 받아들일 수 있다. 애정 없는 비판은 비난이고, 비난은 싸우자는 것”이라며 “다들 지치고 힘들 테니까 동지라고 생각한다면 서로 비난은 하지 말자”라고 덧붙였다. 오 의원은 실명을 거론하지 않았지만, 안 전 후보의 미국행을 두고 이날 “또다시 책임을 회피하는 지도자 이미지를 보인 것”이라고 비판한 장 전 후보를 겨냥한 발언으로 해석되고 있다.
 
정중규 장애인위원장은 장 전 후보를 직접 겨냥해 “야권 참패를 예측할 수밖에 없었던 최악의 상황이었던 이번 선거에서, 당 대표와 지도부도 아닌 안 후보에게 선거 패배의 모든 책임을 묻겠다는 것은 상식적으로 바람직하지 않다”며 “지금은 서로를 비난하기에 앞서 서로를 보듬으며 다시 힘을 모아야 할 때”라고 반대 의견을 밝혔다.
 
한편, 장 전 후보는 자신의 글을 놓고 비판이 나오자 페이스북에 다시 한번 글을 올리고 “한국당보다 더 폭망한 최악의 패배를 한 우리 당에서 무릎을 꿇기는커녕 안 대표가 미국으로 가버린 데 대해 국민이 어떻게 보겠나”라며 “이런 잘못된 행동에 쓴소리 한마디 안 나오면 사람들이 바른미래당은 정말 희망이 없다고 생각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