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쇼트트랙 심석희 폭행 혐의 조재범 전 코치 경찰 출석

2018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한국 여자 쇼트트랙 심석희 선수를 폭행해 국가대표팀 코치에서 제명된 조재범 전 코치가 18일 오전 경찰 조사를 위해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로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2018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한국 여자 쇼트트랙 심석희 선수를 폭행해 국가대표팀 코치에서 제명된 조재범 전 코치가 18일 오전 경찰 조사를 위해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로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2018 평창 겨울올림픽을 앞두고 한국 여자 쇼트트랙 심석희(한국체대) 선수를 폭행해 국가대표팀 코치에서 제명된 조재범 전 코치가 조사를 받기 위해 경찰에 출석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오늘 오전 10시 조 전 코치를 상해 혐의로 소환했다.
 
조 전 코치는 이날 경찰에 출석하면서 '상습폭행을 인정하느냐', '심석희 선수 말고 다른 선수도 때렸나' 등의 질문에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 성실히 조사받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대한체육회는 빙상연맹을 감사하면서 경찰청에 조 전 코치 폭행사건 수사를 의뢰했고, 경찰청은 심 선수와 조 전 코치 거주지를 고려해 경기남부경찰청에 수사를 맡겼다.
쇼트트랙 심석희 선수. [중앙포토]

쇼트트랙 심석희 선수. [중앙포토]

 
조 전 코치는 지난 1월 16일 훈련 중 심 선수를 수십 차례 때려 전치 3주 상처를 입힌 혐의를 받고 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