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진 은퇴' 성일종 "지금 친박, 친홍 가릴 때 아냐"



【서울=뉴시스】홍지은 기자 = 중진 정계 은퇴를 촉구하고 나선 성일종 자유한국당 의원은 18일 일부에서 이번 참패 책임에 초선들도 자유롭지 않다는 비난이 제기되는 데 대해 "지금 친박, 친이, 친홍을 가릴 때가 아니다"라고 말하며 계파 간 내홍을 일축했다.



성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이범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이같이 말한 뒤 "당을 바꾸고 국민이 요구하고 있는 방향, 또 원하는 방향으로 같이 갈 수 있을지, 좌우의 균형을 맞출 수 있을지 등 진지한 고민을 하는 세력이 중요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목소리를 낸 초선 의원들 중 진박으로 분류됐던 정종섭 의원이 포함된 것과 관련 "굉장히 혁신적인 분"이라며 "국가를 바꾸고 당을 바꾸고 헌신할 수 있는 훌륭한 분 중 한 분"이라고 반박했다.



성 의원은 '남 탓'만 한다는 비난과 관련해선 "변명할 생각은 없다"며 "당에 활력을 불어넣고 역동적으로 활동함에도 그렇게 못했던 용기가 없음에 대해 자책하고 잘못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다만 그는 "새롭게 가야되는 흐름에서 안 했다고 할 수 없는 것 아니겠느냐"고 반문하며 "늦었을 때가 시기니 앞으로 국민 여망에 부응할 수 있도록 새로운 길을 모색할 수 있도록 앞장서겠다"고 다짐했다.



그러면서 만일 중진 의원들이 전면에 나서서 당권 도전을 할 경우 "철저하게 막겠다"고 했다.



한편 홍준표 전 대표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일부 의원들을 저격한 것과 관련 "답답한 것도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대표로서 과하게 말한 부분의 느낌도 있다"고 했다.



김순례·김성태(비례)·성일종·이은권·정종섭 한국당 초선 의원은 지난 15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중진들에 선거 참패 책임을 지고 정계 은퇴할 것을 촉구했다.



rediu@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