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관광객 130만명 몰린 소금산 출렁다리 안전점검

길이 200m·폭 1.5m의 국내 최장 산악보도교인 강원도 원주 소금산 출렁다리가 1월 11일 개통했다. 100m 상공의 이 다리는 70㎏ 성인 1285명이 동시에 통행할 수 있다. [뉴스1]

길이 200m·폭 1.5m의 국내 최장 산악보도교인 강원도 원주 소금산 출렁다리가 1월 11일 개통했다. 100m 상공의 이 다리는 70㎏ 성인 1285명이 동시에 통행할 수 있다. [뉴스1]

강원 원주시 소금산 출렁다리 출입이 다음 달 2일부터 15일까지 전면 금지된다. 소금산 출렁다리는 개통 117일 만인 지난달 7일 누적 방문객 100만명, 지난 15일엔 130만명을 돌파했다.
 
원주시는 2주간 정밀 안전 점검을 해 안전 관련 문제를 정밀 점검할 예정이다. 지지 케이블의 유격(헐거움)이나 발판 파손 여부 등을 확인한다.
 
또 원주시는 소금산 출렁다리를 재개통하는 다음 달 16일부터 무료 입장제를 폐지하고 입장료(3000원·성인 기준)를 받기로 했다.
 
소금산 출렁다리 명소화 사업도 내년부터 본격 추진된다. 유원지 내 주차장부터 출렁다리까지 곤돌라를 운영할 계획이다. 출렁다리 일대에 나무 데크 설치 공사도 진행된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