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멕시코 결승골 순간, 지진계마저 들썩···칠레서도 감지

독일과의 F조 1차전 경기에서 멕시코를 승리를 이끈 이르빙 로사노 선수의 결승골이 터지는 순간, 멕시코에서 인공지진이 감지됐다고 멕시코 지진조사 기관이 18일(한국시간) 트위터를 통해 전했다. [사진 연합뉴스, SIMMSA]

독일과의 F조 1차전 경기에서 멕시코를 승리를 이끈 이르빙 로사노 선수의 결승골이 터지는 순간, 멕시코에서 인공지진이 감지됐다고 멕시코 지진조사 기관이 18일(한국시간) 트위터를 통해 전했다. [사진 연합뉴스, SIMMSA]

 
독일을 꺾은 멕시코 축구대표팀의 결승골 순간, 멕시코의 수도 멕시코시티에서 지축이 흔들리는 진동이 감지됐다.
 
18일(한국시간) 멕시코의 지진관측 기관인 심사(SIMMSA)는 이날 트위터를 통해 “현지시간으로 오전 11시 32분 멕시코시티에 설치된 최소 두 개의 지진 센서에서 인공지진이 감지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멕시코의 골이 터지는 순간, 많은 사람들이 한꺼번에 발을 굴러서 생긴 인공지진일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인공지진이 감지된 시간은 이날 러시아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대회 조별리그 F조 1차전 멕시코-독일전에서 멕시코 이르빙 로사노(22) 선수가 결승골을 터트린 순간과 일치한다.
 
독일과의 F조 1차전 경기에서 멕시코를 승리를 이끈 이르빙 로사노 선수의 결승골이 터지는 순간, 멕시코에서 인공지진이 감지됐다고 멕시코 지진조사 기관이 18일(한국시간) 트위터를 통해 전했다. [사진 SIMMSA 트위터 갈무리]

독일과의 F조 1차전 경기에서 멕시코를 승리를 이끈 이르빙 로사노 선수의 결승골이 터지는 순간, 멕시코에서 인공지진이 감지됐다고 멕시코 지진조사 기관이 18일(한국시간) 트위터를 통해 전했다. [사진 SIMMSA 트위터 갈무리]

 
이같은 진동은 칠레에서도 감지됐다.
 
칠레 지진관측 기관인 ‘시스몰로지아 칠레’(Sismologia Chile)도 트위터를 통해 “멕시코가 독일을 상대로 득점에 성공한 시간에 인공지진이 관측됐다”라며 “팬들이 득점을 기뻐하면서 인공지진을 만들어냈다”고 전했다.
 
멕시코는 ‘영원한 우승후보’ 독일을 제압하면서 16강 진출에 청신호가 켜졌다. 멕시코는 오는 24일 한국과 2차전을 갖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