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정은과 아베는 어디서 만날까. 뉴욕 or 블라디보스토크 or 평양설

‘뉴욕이냐 블라디보스토크냐, 아니면 평양이냐’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회담에 강한 의욕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두 사람이 어디서 만날 것인가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이하 닛케이)은 18일, 북·일 정상회담이 아직 확정되지 않은 상태지만 이미 장소 선정을 둘러싼 물밑 흥정이 시작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연합뉴스]

러시아에서의 만남, 중국과 미국 자극할수도 
일본 정부가 가능성을 타진하고 있는 것은 9월 중순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리는 국제회의 ‘동방경제포럼’에서의 만남이다. 아베 총리는 참석이 결정됐고, 김정은 위원장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초청을 받은 상태다.  
 
블라디보스토크는 북한에서 가까워 김정은 위원장의 정신적 부담이 적다는 게 장점이다. 이곳에서 북·일 정상회담을 열 경우 푸틴 대통령의 체면을 세워주게 돼, 러·일 관계에도 좋은 영향을 기대할 수 있다는 것이 일본 정부의 생각이다.
러시아 월드컵 개막식에서 연설하는 블라드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그는 오는 9월 열리는 동방경제포럼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초청했다. [로이터=연합뉴스]

러시아 월드컵 개막식에서 연설하는 블라드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그는 오는 9월 열리는 동방경제포럼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초청했다. [로이터=연합뉴스]

하지만 우려도 크다. 북·일 정상회담을 러시아에서 여는 것은 푸틴의 영향력을 강화하는 의미가 있어 북한의 후견자 역할을 해 온 중국이 불쾌감을 드러낼 수 있다. 북한 문제를 주도적으로 이끌고 싶어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역시 불만을 가질 수 있다. 러시아는 일본의 동맹국이 아닌 만큼, 회담 내용이 러시아측에 누설 될 것을 염려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두 번째 가능성은 뉴욕이다. 닛케이는 일본에게 있어선 9월 중·하순에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총회에서 북한과 정상회담을 갖는 게 가장 부담이 적다고 분석했다. 
 
싱가포르 회담 후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과 다시 만날 가능성을 언급한 만큼, 김정은 위원장이 뉴욕을 방문하면 2차 북·미 정상 회담이 열릴 확률이 높다. 그 직후 북·일 정상회담으로 이어지는 흐름은 자연스럽다.  
 
하지만 유엔은 북한에 대한 경제 제재를 강조하고 있는 당사자다. 그동안 북한의 최고지도자가 미국을 방문한 선례가 없어 김정은에게도 뉴욕 방문은 정치적으로 부담이 크다. 북한과의 거리가 너무 먼 것도 단점이다.
 
“아베의 평양 방문은 마지막 수단”
닛케이는 국제회의에서 북·미 정상이 접촉하는 게 여러 모로 장점이 많다고 분석했다. 자연스러운 만남을 연출할 수 있고, 회담 후 큰 성과가 없더라도 국민들을 납득시키가 쉽다. 
 
반면, 2002년과 2004년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전 총리 방북 때처럼 아베 총리가 직접 북한의 평양을 방문하는 것은 리스크가 크다. 문제 해결의 강한 의지를 갖고 상대 국가로 찾아가는 만큼, 내세울 만한 성과가 나오지 않으면 국내 여론이 악화될 가능성이 높다.  
2002년 9월 방북한 고이즈미 준이치로 당시 일본 총리(왼쪽)가 김정일 국방위원장(오른쪽)과 인사하는 모습. 관방부 장관이었던 아베 신조 총리(왼쪽에서 세번째)가 심각한 표정으로 지켜보고 있다. [중앙포토]

2002년 9월 방북한 고이즈미 준이치로 당시 일본 총리(왼쪽)가 김정일 국방위원장(오른쪽)과 인사하는 모습. 관방부 장관이었던 아베 신조 총리(왼쪽에서 세번째)가 심각한 표정으로 지켜보고 있다. [중앙포토]

아베 총리 주변에서는 “평양에서의 회담은 최후의 수단이다. 일본인 납치 피해자의 귀국이 결정된 경우 등에만 가능한 방안”이라는 이야기가 나온다. 캐논 글로벌 전략 연구소 미야케 구니히코(宮家邦彦) 연구주간은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두 정상이 짧은 이야기를 나누고 ‘다음은 유엔총회에서 차분히 이야기합시다’라고 하는 게 자연스러운 흐름”이라고 말했다.
 
한편 17일 교도통신이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아베 총리와 김정은 위원장의 북·일 정상회담에 대해 응답자의 81.4%가 “개최해야 한다”고 답했다. 아사히신문 조사에서도 “빠른 시기에 북·일 정상회담을 회담을 해야 한다”는 응답이 67%였다. 아베 총리 하에서 납치문제가 해결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는 “기대할 수 없다”는 답이 51%로, “기대할 수 있다”(40%)보다 높았다. 
이영희 기자 misquic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