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여준 "보수 궤멸아닌 한국당 몰락···박정희 신화 끝"

[사진 KBS 영상 캡처]

[사진 KBS 영상 캡처]

[사진 KBS 영상 캡처]

[사진 KBS 영상 캡처]

윤여준(79) 전 환경부 장관이 6·13 지방선거에 대해 "보수의 궤멸이란 말에 동의하지 않는다"며 "자유한국당의 몰락이고 궤멸일 뿐이다"라고 17일 KBS와의 인터뷰에서 밝혔다.
 
윤 전 장관 "정말로 보수적인 가치를 존중하는 사람들은 자유한국당을 보수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자유한국당이외면받은 이유에 대해 "지금 젊은이들이 자기 나라를 '헬 조선'이라고 하는 마당에도 그런 고민조차 하는 일이 없었다"라며 "국민에게 그런 문제의식도 보여준 일이 없었고 해결책도 제시하지 못했다. 그런데 국민이 그런 세력을 신뢰하겠냐"라고 말했다.
 
이어 "더군다나 이명박, 박근혜 두 전직 대통령의 만행이 드러났다"며 "그것이 무능과 부패가 아니면 뭐라 변명하겠냐. 완전히 국민이 이번에 응징을 한 것이다. 심판 정도가 아니라 '응징'이다"라고 밝혔다.
 
'영남=보수' 공식이 깨진 결과에 대해선 "상식적으로 박정희 신화가 이제 끝났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왜냐하면 권위주의 시대가 오다가 민주화가 됐다. 완전히 시대가 바뀐 것이다. 이에 따라 국가를 운영하는 원리 또한 달라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여전히 정치는 권위주의적이고 재벌, 대기업 중심의 성장정책 아니었냐"며 "이번에 (박정희 전 대통령 고향인) 구미시장도 뺏긴 것은 결국 박정희 신화가 깨진 것"이라 밝혔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